'금쪽' ./사진제공=채널A
'금쪽' ./사진제공=채널A


개그맨 12호 부부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은밀한 속사정을 공개한다.

오늘(8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강재준, 이은형의 고민이 공개된다.

개그맨 선후배 사이로 만나 부부가 된 강재준, 이은형이 ‘금쪽 상담소’에 방문한다. “부부인데 잠자리가 어색해요” 라는 고민을 가지고 찾아온 부부의 고백에 잠시 스튜디오가 술렁였으나, 올해 마흔이 되고 ‘아이를 못 가질 것 같다’는 위기감을 느꼈다는 이은형의 말이 공감을 자아낸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시작부터 강재준, 이은형 부부에게 “마지막 성관계가 언제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진다. 곰곰이 생각하던 두 사람은 “생각이 전혀 안 난다며 올해 관계가 없었던 것 같다” 말하고, 두 사람의 이야기를 쭉 듣던 오은영 박사는 “월 1회 이하 부부관계를 하지 않으면, 섹스리스 부부가 맞다”고 짚어낸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섹스리스의 원인에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체력 저하”가 있다고 언급. 오은영 박사의 말에 두 사람은 격한 공감을 보이며 ‘웃찾사’ 폐지 이후 식당을 운영하던 때를 떠올린다. 당시 체력 저하와 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공황장애까지 왔다는 강재준. 이에 오은영 박사는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들은 성관계가 부담으로 올 수 있다”고 분석한다. MC 정형돈과 이윤지 역시 자녀 출산 이후 부모 역할에만 몰두해 부부관계가 소원 했었음을 털어놓으며 어느 때보다 진지한 부부 상담이 이어졌다는 후문.

보다 심층적인 분석을 위해 부부의 스킨십 성향을 알아보는 ‘부부 성(性) 소통 테스트’를 진행한다. 테스트에 앞서 두 사람은 자신만만해 하며 서로를 잘 알고 있다 과시하지만, 이내 100% 불일치하는 답을 보이며 부부간 필요한 소통이 부족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후문. 이에 오은영 박사는 “부부만이 나눌 수 있는 이야기가 쏙 빠져있고 성적 의사소통이 부족해 정서적 친밀감이 떨어진다”며 날카로운 분석을 이어간다.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의 섹스리스 문제는 수면 위에 올라와 있는 ‘빙산의 일각’일 뿐, 그 밑에 드러나지 않은 더 큰 문제가 숨겨져 있을 것이라고 짚어낸다. 구체적인 문제점을 확인하기 위해 오은영 박사는 일상적인 대화를 들으며 두 사람의 소통 방식에 대해 알아보고, 이를 통해 남편과 아내의 의사소통 방식에서 확연한 차이점이 있음을 발견한다.

강재준의 밝고 활발한 모습에 반해 결혼했다는 이은형은 결혼하고 나니 그런 강재준의 하이텐션이 꼴 보기 싫을 때가 있다며, 장점이 단점이 되어버린 웃픈 상황을 고백한다. 운동모임만 수십 개,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는 강재준에 대해 폭로한 이은형의 말에 오은영 박사는 강재준이 “충동성이 높다”며 누구도 예상치 못한 팩폭을 날리고, 강재준은 그동안 충동성이 과했던 자신의 행동을 돌이켜보며 200% 인정했다는 후문.

이어 오은영 박사는 강재준의 충동성이 섹스리스에도 영향을 준다는 ‘뼛골 분석’을 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한다. 섹스리스 부부의 문제점을 꼬집으며, 더욱 건강한 부부 성(性)생활을 위한 오은영 박사의 특급 솔루션은 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