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춤추고 노래할 수 있으니 또다시 불러달라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는 만능 가수 특집으로 꾸며져 코너 '노래하는 창근이'에는 옥주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만능 가수' 특집 치열한 대결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과열된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래하는 창근이'를 이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MC 붐은 "오늘 어떤 분이 함께합니까?"라고 질문했다.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박창근은 "이분이야말로 만능 가수의 표본이 되어주시는 분"이라고 답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걸그룹의 보컬이었는데, 지금은 한국 뮤지컬계의 여왕이 되셨다"고 덧붙였다. 김성주의 소개와 함께 옥주현이 등장했다.

옥주현은 등장과 함께 '마지막 순간'을 부르기 시작했다. 김성주는 "높은음을 소화하고 난 다음에는 하늘을 쳐다보는데 거기서 키스를 (날린다). 프로가 아니면 불가능하다"고 칭찬했다. 이에 옥주현이 현재 자신이 공연 중인 뮤지컬 '마타하리'에 대해 설명했다.

붐은 "옥주현 씨 뮤지컬을 보신 분들은 계속 그 감동을 가지고 있다. 저도 부담될까 봐 몰래 가서 본다. 2층 A석 뒤쪽에서 항상 몰래 보고 감동하고 온다. 오늘 그 감동 이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레베카' 마니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옥주현은 '마지막 순간'에 이어 뮤지컬 '레베카'의 넘버 '레베카'를 열창했다. 옥주현의 무대를 본 신지는 "맨덜리로 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붐은 "저는 무릎이 아팠는데 나았다. 고주파 때문에 레베카에서 나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옥주현은 "한 번 더 때려드려요?"라며 조금 더 높은 음으로 '레베카'를 외쳐 웃음을 안겼다.

옥주현은 이솔로몬과 듀엣곡으로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를 불렀다. 무대가 끝난 뒤 이솔로몬은 "제가 민폐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옥주현은 "좋은 하모니를 추억으로 가지고 가서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옥주현은 김동현과 '난'에 맞춰 무대를 꾸몄다.

마지막으로 옥주현은 박창근과 '편지'로 무대를 장식했다. 김성주는 "옥주현 씨와 우리 '국가부' 여기까진가 보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옥주현은 "다음에 또 기회가 되면 불러 주세요. 전 춤추고 노래할 수 있어요"라고 했다. 붐은 "저희가 디스코 특집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옥주현은 "문제없다"며 웃었다.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옥주현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