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사진=MBC)


낭만 감성이 충만한 ‘낭또’ 차서원이 화제를 모았던 ‘겨울왕국 하우스’ 입주 비화를 공개한다.


6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지현우, 차서원, 엄현경, 강남이 출연하는 ‘돌아이지만 괜찮아, 낭만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배우 차서원은 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따도남 윤재민 역을 연기하면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거머쥐었다. 이어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일상 속 찐 낭만을 즐기는 모습으로 ‘낭또(낭만+돌아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라디오스타’를 처음 방문한 차서원은 추운 겨울에 보일러 없이 지내 화제를 모았던 ‘겨울왕국 하우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는 ‘겨울왕국 하우스’에서 살게 된 뜻밖의 계기를 털어놓으며 입주 비하인드를 전한다.

또 차서원은 과거 ‘겨울왕국 하우스’를 뛰어넘는 집에서 살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차서원은 학창시절 교육청 정보 영재, 카이스트 정보 영재로 뽑혔다고 반전 과거를 고백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그는 정보 영재에서 배우로 데뷔하기까지 비하인드 스토리를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6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