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영상 캡처
성시경 /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영상 캡처


가수 성시경이 단골 순댓국 집을 방문했다.

성시경은 지난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 '성시경의 먹을텐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성시경은 "내가 예전에 많이 다니던 집인데 오랜만에 오게 됐다"고 운을 띄웠다. 가게에 들어선 성시경. 먼저 막걸리 한 병을 시켰다.

그는 "(막걸리가) 어떤 날은 터지고 어떤 날은 안 터진다"라며 막걸리 한 잔을 따랐다. 한 잔을 시원하게 마신 성시경은 "(막걸리) 뚜껑 좀 닫지 마라"라며 혼잣말을 했다. 이어 "우리 아버지가 이렇게 뚜껑을 닫는다. 그래서 내가 닫지 말라고 (한다)"라며 "그런데 내가 똑같이 닫는다"라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성시경은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집은 최고의 순댓국 맛집은 아니다. 역사가 굉장히 길고 밤에 한 잔 더 하러 왔을 때 이렇게 준수하게 삶는다고? 그런 느낌이다. 인생 순댓국 집은 아니지만 절대 나쁘지 않다"고 소개했다.

성시경은 민망했던 일화를 이야기했다. 그는 "내가 너무 민망했던 것이 냉면 집을 소개할 때 보통 냉면집은 '런치 브레이크 타임이 없다' 그랬다. 내가. 그게 예전에는 없었다. 제육 반도 없어졌더라. 내가 잘못된 정보를 드린 것 같아 부들부들하더라"라며 담담히 설명했다.

성시경은 편육을 먹으며 어릴 때를 회상했다. 그는 "어릴 때 편육을 별로 안 좋아했다. 난 이게 무슨 맛인지 몰랐다. 그냥 생고기를 굽는 게 맛있지"라며 "왜 이미지가 안 좋았냐면 편육은 잔칫날 먹는 거다. 여러 가지 고기가 합쳐져서 눌려서 감칠맛이 응축된? 생고기랑 아예 다른 차원의 음식인 거다. 구운 고기에는 없는 식감이다"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다른 맛집을 소개하며 당부의 목소리도 전했다. 그는 "힙지로(을지로 골목)만 가지 마라. 그러니까 그런 유행에 따르는 걸 하지 말고 나만의 것을 찾으러 다녔으면 좋겠다. 20대 친구들이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그는 "사실 막걸리는 파전, 뭐 탄수화물류로 가면 많이 못 먹는다. 차라리 이렇게 고기류를 먹는 게 낫다"라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