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우혜림이 임신 중 20kg가 쪘다고 고백했다.

우혜림은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 스튜디오 스페셜 MC로 활약했다. 또 강주은과 시어머니의 특별한 요리 대결을 도왔다.
이날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한 우혜림은 김숙과 조나단의 다이어트 도전기를 보고 "그간 20kg가 쪘다. 아직 목표 몸무게까지 5kg가 남았다. 출산 후 바로 살이 빠질 줄 알았는데 배에 튜브를 끼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우혜림은 가비가 시우를 위해 준비한 자동차 선물에 깜짝 놀라며 "내 드림카다"고 외쳤다. 특히 가비가 직접 자동차에 넣어왔다는 원더걸스 노래에 감동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또 시어머니가 우혜림을 위해 준비한 립스틱 선물에 우혜림은 물론, 엄마인 강주은 역시 "너무 감동했다"며 고마워했다.

강주은과 시어머니는 특별한 요리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우혜림은 요리에 열중한 어머니들을 보고 "예민해지신 것 같다"며 어쩔 줄 몰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혜림은 갑작스러운 정전 사태가 일어난 상황에도 요리를 멈추지 않는 두 어머니의 뜨거운 열정에 가비와 함께 박수를 보냈다. 강주은의 음식을 먼저 먹은 신민철과 가비를 본 우혜림은 시어머니의 음식을 먼저 먹고는 "너무 맛있다. 레시피를 꼭 알려달라"며 자연스러운 칭찬을 건네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우혜림은 지난 27일부터 첫 방송된 EBS2 '내:일을 여는 인문학'에 고정 패널로 출연해 15주 동안 시청자들과 만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