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스리가' (사진=방송 화면 캡처)
'군대스리가'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천수가 '아시아의 베컴'답게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였다.


이천수는 지난 27일 월요일 밤 8시 40분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이하 '군대스리가')에서 '레전드 국대'의 공격수로 UDT(해군특수전전단)와 SSU(해군해난구조전대)가 연합한 해군 드림팀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천수는 코너킥과 프리킥 키커로 나서 상대팀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패스를 선보였다. 골문 가까이 붙이는 이천수의 센터링에 해군 드림팀의 수비수들은 긴장을 놓지 못했다.


골을 향한 이천수의 간절함은 결국 빛을 발했다. 페널티 라인 안에서 격렬히 위치 선정 싸움을 하던 이천수. 이후 상대팀의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특히 페널티킥에서는 상대팀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는 페인팅 동작으로 천금 같은 골을 성공했다.


후반전에도 이천수는 상대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민첩한 움직임으로 현역 시절 '밀레니엄 특급'을 연상케 했다. 이와 함께 이른바 '이천수 존'에서 프리킥 키커로 나서 상대팀의 골대를 강타하는 등 남다른 공격 본능을 선보였다. 이후 '레전드 국대'는 해군 드림팀에게 추가골을 허용했지만, 박재홍이 두 번째 골을 터트리며 2대1로 승리를 거뒀다.


이천수가 '레전드 국대'에서 골 침묵을 깨고 상승세를 타고 있는 상황. '레전드 국대'가 두 번째 승리를 쟁취한 가운데, 앞으로 이천수가 어떤 공격력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는 은퇴한 레전드 국가대표 축구 선수들과 혈기 왕성한 국군 장병들이 축구로 대결하는 프로그램이다. 디에이치엔터테인먼트 소속 이천수, 송종국, 김용대, 현영민, 김형일, 김정우 등이 출연해 '레전드 국대' 멤버로서 활약 중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40분 tvN에서 방송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