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곽시양 "5~6kg 증량 후 바지 터져"


배우 곽시양이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고재현 감독과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했다.

서인국은 프로파일러 출신 박수무당 남한준 역을 맡았다. 오연서는 경찰대 출신의 강력반 3년 차 형사 한재희를 연기했다. 곽시양은 야성미 넘치는 외모와 달리 귀여운 반전 매력을 지닌 바리스타 공수철로 분했다. 강미나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돌+I'계의 전설 천재 해커이자 남한준의 동생인 남혜준 역으로 출연한다. 권수현은 친절한 미소로 보는 이들의 피를 말리는 서부지검 형사부 검사 차도원 역으로 등장한다.

곽시양은 “클리셰적이지 않아서 좋았다. ‘곽시양이 이 캐릭터를 한다고?’ 싶을 테고 나도 ‘내가 이걸 해도 돼?’ 싶었다. 많은 분들에게 편하게 다가갈 수 있을 거 같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곽시양은 “수철이는 세상 누구보다 순수하고 의리파이다. 낮에는 바리스타로 일하고 밤에는 형사로서 면모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비주얼적인 면에 대해 “큰 변신을 하려고 노력했다. 기존의 차갑고 CEO, 실장님 같은 모습과 달리 제가 얼마나 망가질 수 있는지 보여주려고 했다. 머리 스타일이나 옷에 레트로 감성을 담았다. 그런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투리를 써야하는 캐릭터다. 감독님이 충청도 분이라 많이 도와주셨다. 영화 속 이범수 선배님을 보면서 (사투리 연기에) 노력했다“며 ”평상시에도 사투리를 쓰게 되더라“고 밝혔다.

곽시양은 “이 캐릭터를 위해 살을 5~6kg 정도 찌웠다. 바지가 타이트해져서 그렇게 바지가 자꾸 터진다”며 웃었다. 이어 “어제 촬영할 때도 바지가 터졌다. 수선비가 만만치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27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