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병기 앨리스'에 출연한 배우 박세완. / 사진제공=왓챠
'최종병기 앨리스'에 출연한 배우 박세완. / 사진제공=왓챠


배우 박세완이 왓챠 오리지널 시리즈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장르물을 처음 경험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왓챠 오리지널 시리즈 '최종병기 앨리스'의 주인공 박세완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세완은 정체를 숨긴 킬러 겨울(앨리스) 역을 맡았다.

박세완은 "이 작품을 만났을 때가 기로에 서서 고민할 때였다. 내가 잘하는 걸 계속 해야할지, 다른 것에 도전해야할지 고민했다. 타이밍이 잘 맞았던 것 같다"며 연기 변신에 고민이 있었음을 밝혔다. 또한 "처음 들어온 장르물이라 감독님과 미팅할 때도 '왜 저를 캐스팅하시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신기하고 좋았다. 지금이 아니면, 이걸 놓치면 장르물이 안 들어올 것 같았다. 겁나긴 했지만 20대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장르물만의 매력에 대해 "현실 연기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피를 묻혀본 게 처음이라 재밌었다. 피 묻히고 총 들고 다니는 내 모습이 좀 멋있는 것 같기도 했다"며 웃었다.

평소 멜로 장르를 좋아하지만 이번 작품의 더 실감나는 연기를 위해 장르물을 많이 봤다고 한다. 박세완은 "감독님께서 겨울이가 밝을 때는 제가 가진 본래의 밝음을 그대로 가지고 연기하면 된다고 하셔서 큰 어려움은 없었다. 킬러일 때 연기는 장르물에 대한 분위기를 좀 더 아는 게 좋겠다고 하셨다. 제 성격이 공감을 너무 잘해서 (가슴 아픈 장면을 보면) 너무 아파서 장르물을 잘 못 보는데, 그때부터 계속 장르물만 봤다. 판타지적인 분위기에 적응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피, 칼, 총 나오는 거 위주로 봤다. 여성 액션이 유명하다는 작품도 많이 봤다. 드라마도 장르물을 많이 봤다. 그때가 한창 '검은 태양' 할 때라 챙겨봤고 '빈센조'도 봤다. 선배님들이 어떤 톤으로 연기하시는지 보면서 연구했다"고 전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박세완 분)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송건희 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