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이유리가 정상훈의 ‘절대미각’을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마녀는 살아있다’로 돌아온 배우 이유리, 정상훈과 함께 마포에 있는 이북식 닭개장 집으로 향했다.

이날 대파 10단가량을 넣어 끓인 이북식 닭개장을 맛본 정상훈은 "담백하고 시원하다"라며 감탄했다. 허영만도 "음~"이라며 감탄사를 내뱉었고 두 남자는 감탄사를 연발해 웃음을 안겼다. 이유리는 “엄마가 자식들 생각해서 끓여준 맛”이라고 했다.

밑반찬을 맛보던 정상훈이 “오징어젓갈은 사신 거네”라고 하자 주인장의 눈이 휘둥그레 해졌다. 주인장이 “오징어젓갈은 사고 저희가 양념을 더한다. 아주 정확하시다”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이유리는 "이분이 '카피 정'이다"라며 “음식을 먹어보면 혀로 모든 맛을 스캔해 그대로 집에서 다 만든다”라고 알렸다. 허영만은 “절대미 각이네”라고 감탄했다.

이유리는 “그래서 가게에서 정상훈을 다 싫어한다. 카피한다고”라며 “심지어 치킨을 배달시키면 어느 브랜드건 똑같이 만든다”고 했다. 정상훈은 “그 정도 까진 아니다”라며 웃었다.

주인장은 "직접 만든 고추 양념장을 넣으면 또 색다른 맛이 난다"라며 권했고 정상훈은 반신반의하며 양념장을 넣었다. 허영만도 "맑고 담백한 맛에 고추장이라?"라며 고추장을 풀어 맛을 봤고 이내 그는 "아까 사실 닭 냄새가 조금 났는데 그걸 완전히 잡아준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정상훈은 "고추장을 넣어서 텁텁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시원하고 깔끔하다"라며 칭찬을 이어갔다. 이어 나온 닭무침을 맛본 정상훈은 "여기에 마늘 안 들어갔지요? 들어가도 아주 조금 넣으셨을 거다. 주인장분이 파를 좋아하시네. 양념이 세지 않아서 좋다"라며 재료를 추측했고 주인장은 "마늘 아주 조금만 들어갔다"라고 수긍했다.

이를 본 이유리는 “이분이 혀로 카피하시는 분이다”라며 그의 능력에 재차 감탄했다. 허영만은 “간첩들은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데 이분은 혀만 있으면 되겠다”고 인정했다.

세 사람은 두붓집을 찾아 진한 모두부와 콩국수를 맛봤다. 콩국수를 먹던 도중 허영만은 “짜증이 난다”고 말해 이유리와 정상훈을 놀라게 했다. 그는 “너무 맛있어서 짜증이 난다”고 해 공감을 자아낸다.

요즘 대세인 들기름 국수도 먹었다. 매력적인 들기름 향에 모두가 감탄했다. 이유리는 “이 맛은 너무 순수한 것 같다”며 폭풍 면치기를 선보였다. 허영만은 “이 고소한 뒷맛이 내일 아침까지 가겠다”고 칭찬했다.

중식당에서 육즙이 터지는 멘보샤와 파기름으로 향긋해진 칭찡우럭도 맛봤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멘보샤와 부위별로 맛이 다른 우럭은 세 사람을 무아지경 먹방의 세계로 인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