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윤두준./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가수 겸 배우 윤두준./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윤두준이 배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한 고충을 털어놨다.

윤두준이 24일 서울 강남구 서초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ENA 수목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3일 종영한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 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 분)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 밀착형 휴먼 코믹물. 극 중 윤두준은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회사 부도로 인해 졸지에 꽃길이 아닌 흙길을 걷게 된 스타트업 CEO다.

이날 윤두준은 "드라마 촬영 중간에 하이라이트 앨범 활동이 껴서 재킷 사진도 찍고, 뮤직비디오도 찍고 하다보니 살이 좀 빠졌다. 감독님도 모니터 하면서 연결이 튈 것 같다고 하시더라. 그런 고충이 있었다"고 밝혔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윤두준. 그는 전역 후 복귀작으로 '구필수도 없다'는 선택한 이유에 대해 "휴먼 드라마 장르를 많이 못 해보기도 했고, 다양한 연령대가 나오는 작품이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두준은 "처음 받은 대본은 지금의 내용이 아니었다"며 구성이나 등장인물, 배역 이름까지도 많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정석 캐릭터 역시 처음 설정과 많이 달라졌다고.

그는 "원래 정석은 현실감 없는, 욕 빼고 다 하는 캐릭터였다. 말이 안 되는 설정도 있었다. 아무리 드라마지만 휴먼 드라마다보니 공감은 가야 되지 않을까 싶어서 많이 완화했다"며 "찰나의 순간순간에는 드라마적인 다이나믹함이 있었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 너무 무난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캐릭터를 잘 표현하지 못한 것 같다. 드라마니까 이런 사람도 있을 수 있구나 생각하고 연기했어야 했는데, 그걸 못했다. 겪어보지 못한 역할이라 경험에서 찾기는 무리여서 하나하나씩 맞춰갔다. 처음에 어느정도 캐릭터 틀을 잡아놔야 했는데 바뀐 부분이 많았어서 처음 생각한 이미지랑 만드어진 정석이랑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두준은 정석 캐릭터에 대해 "20대 잘나가는 스타트업 CEO다. 아버지가 부자라 회사도 아버지가 차려준거다. 돈에 대해 걱정할 것도 없던 인물"이라며 " 한 순간에 뒤집어지면서 오는 일종의 패닉감, 그런 것들을 통해서 주변 사람들을 만나면서 성장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