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서희원과 결혼한 새신랑 구준엽이 카더라에 대한 해명과 함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이것은 실화다’라는 주제로 특별한 실화의 주인공들이 등장했다. 이 가운데 가수 구준엽은 세기의 사랑꾼으로 출연했다.

이날 MC 유재석은 결혼 후 첫 예능에 출연한 구준엽에게 "결혼식 알려지고 여기저기 연락이 많이 갔을 거 같은데"라고 언급했다. 구준엽은 "너무 좋아서 들뜨면 소중함이 날아갈까봐 아무것도 안 했다“라며 “그런데 너무 말을 안 했더니 만들어진 얘기들이 많아져서 해명을 해야 될 것 같아서 나왔다. '유퀴즈' 통해서 밝혀도 좋을 것 같아서. 이것만 하고 예능은 안 할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구준엽은 어머니가 둘 사이를 반대했다는 루머에 대해 "20년 전에 희원이가 널 많이 사랑해주고 좋아해줬는데 잘 됐다"라며 "어머니도 너무 예뻐하시고 희원이도 너무 잘 따라줬다"라고 밝혔다.

또한 구준엽은 "서희원의 어머니가 딸은 허락할지 몰라도 장모님은 허락하지 않았다라는 루머도 있었다"라며 "아니다. 저를 너무 예뻐해주고 아들처럼 생각해주신다. 딸을 너무 사랑하는 모습 보고 안 좋아하실 이유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구준엽은 결혼 생활에 대해 "항상 결혼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숨기려고 해도 안 된다. 혼자 발리 가서 음악 만들고 그림 그리고 살려고 했는데 나의 그림 속에 꿈에 그리던 가장 사랑하던 여자가 들어왔다"라며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구준엽의 달라진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구준엽은 “어떻게 보면 20년 전에 저한테 희원이가 레벨을 만들어 준 거다. ‘이런 여자 아니면 결혼하지 말아야지’”라며 “제가 이혼 가정에서 자랐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이혼하지 않을 만한 여자를 만나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20년 전에 만났는데 상황이 안 좋아서 헤어지게 된 것”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첫 만남에 대한 이야기도 소개했다. 그는 “저는 소혜련 씨 콘서트에서 만났다고 생각했는데 희원이는 거기 간 적이 없다고 하더라”라며 “제가 진행하던 TV 쇼에서 저를 영상으로 처음 보고 제 팬이 됐다더라. 방송에서 ‘이 사람이랑 결혼하겠다. 너무 좋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래서 스태프들이 소식을 전해줬다. 후에 자리가 마련돼서 만나게 됐는데 너무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20년 전 이별에 대해선 “연애를 하면 일하기도 힘들고, 주위에서 그만 하라고 만류했다”며 “그냥 제가 바보 같았던 거다. 잡아도 됐는데. 헤어지던 날도 기억난다. 같이 밤새 끌어안고 울었다. 그리고 공항까지 데려다주고 어쩔 수 없이 헤어졌다. 제가 감당하지 못했다. 그냥 바보같았다”고 후회했다.

그는 “시간을 돌려 이별의 순간으로 간다면 안 헤어졌다”며 “일이고 뭐고 다 상관없다. 너랑 같이 있고싶다고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디로 도망칠까라는 생각도 했는데 현실이 그럴 수 없더라”라며 “내가 그렇게 해서 일을 망치면 원래는 어떡하냐. 부모님도 걱정도 많으실 거고, 제가 가장이니까”라며 어쩔 수 없이 고해야 했던 이별을 떠올렸다.

구준엽은 서희원에게 결혼을 하자고 많이 졸랐다고. 그는 “보고는 싶은데 만날 길은 없고, 코로나가 얼마나 더 길어질지 모르지 않냐. 결혼하자고 얘기했더니 흔쾌히 알았다고 했다”며 “솔직히 희원이한테도 모험이었다. 바로 이혼했는데 나 때문에 또 아픔을 얻을 수 있는데 저를 믿고 결정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했다.

프러포즈는 영상통화로 이뤄졌다. 영상통화를 연결한 뒤 한쪽 무릎까지 끓었다고. 서희원은 결혼 반지를 특별하게 문신으로 세기자고 제안했고, 구준엽도 동의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