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밀의 집'(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밀의 집' 이영은이 박충선 대신 서하준에게 용서를 빌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백주홍(이영은 분)이 안경선(윤복인 분)의 죽음을 알고도 침묵한 아버지 백상구(박충석 분)때문에 괴로워했다.


이날 우지환(서하준 분)은 친모 안경선(윤복인 분)의 사고 현장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침묵했던 백상구(박충선 분)의 과거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


우지환은 "엄마 찾아 헤매는 거 다 보셔 놓고서. 사고 현장을 못 본 척 숨기셨다고요? 그렇게 힘드셨으면서 왜 그러셨어요"라고 원망을 쏟아냈고 백상구는 당시 빚쟁이들에게 쫓겼던 상황을 함숙진(이승연 분)이 해결해줬음을 어렵게 밝혔다.

원망하는 우지환에 백상구는 "산 사람은 살아야 하지 않겠냐. 함 대표 말만 믿고 그랬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우지환은 괴로워하며 "아저씨가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 그때 아저씨가 말만 해주셨다면"이라고 연신 술을 마셨다.

한편 백상구는 백주홍에게 안경선 사고를 보고도 침묵했던 사실을 털어놨고 백주홍은 그런 백상구 대신 우지환에게 용서를 빌러 나섰다. 그는 "미안해. 오빠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나 아는데 정말 미안해. 뭘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모르겠어. 용서를 빌 수가 없어. 나 어떻게 해야 해 오빠"라며 미안함에 어쩔 줄 몰라했다.

이 모습을 본 남태희는 백주홍의 뺨을 후려치며 "내가 경고했지. 지환 오빠한테 들러붙지 말라고 경고했잖아"라고 질투심을 드러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