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KBS2 ‘갓파더
사진제공= KBS2 ‘갓파더


대식좌 김숙과 조나단이 소식좌 박소현을 만났다.

21일 방송된 KBS2 ‘갓파더’에서는 체중이 증량한 김숙과 조나단이 김소현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은 10kg 쪘다며 다이어트 결심을 했고 조나단은 "10개월 만에 20kg 이상 몸무게가 늘면서 튼살이 곳곳에 생겼다"라고 말해 심각함을 자아냈다. 현재 조나단의 몸무게는 106kg이라고.

김숙은 “나도 원래 이 몸이 아니다”라며 “내가 47kg일 때가 있었다. 아이돌 몸무게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나단이 “언제부터 선 넘은 거냐”고 물으며 김숙의 과거 사진을 보곤 “뭐가 그렇게 맛있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과 조나단은 중식당에서 박소현을 만났다. 오후 1시, 박소현에겐 첫 끼였다. 김숙과 조나단은 꽃방과 고추잡채, 꿔바로우, 짜장면, 크림 새우를 시켰다. 박소현은 “대단하다”며 “우린 보통 5명 모이면 3개를 시킨다”고 말했다. 3인 3 요리를 시킨 김숙은 자기 자신을 칭찬했다.

박소현은 한 끼에 공깃밥 다섯 공기를 먹는다는 조나단에 깜짝 놀랐다. 그는 “나는 일주일에도 다섯 공기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간장 종지에 밥을 먹는다고. 조나단 역시 다른 의미로 충격에 빠졌다.

박소현은 크림 새우 하나를 못 먹고 꿔바로우도 미취학 아동 기준으로 잘게 자른 2조각을 먹어 조나단을 놀라게 했다. 그마저도 한 조각만 먹었다. 또 박소현은 적은 음식을 오래 씹으며 맛을 음미했다.

164cm의 키를 가진 박소현은 30년째 40kg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소식하고 조금씩 먹으면 살이 안 찐다. 먼저 음식 냄새를 맡고 한참 오랫동안 씹어라."라며 극 소식자의 모습을 보였고 조나단은 어이없어했다. 이어 박소현은 "난 평생 체해본 적이 없다"라고 밝혔고 이에 조나단은 "배 아프면 또 다른 음식으로 누르면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