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황광희는 가녀린 몸을, 김보름은 강인한 힘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추성훈, 황광희, 모태범, 김보름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추성훈은 솥에 모래를 익히는 동안 아침에 운동을 하자고 자고 있는 동생들을 깨웠다. 추성훈은 김보람에게 "광희 들고 스쾃 할 수 있어?"라며 궁금해 했고 김보람은 광희를 들어 올렸다. 광희는 현재 체중이 53kg으로 알려졌다. 김보름은 광희를 가볍게 들어올려 현역 운동선수의 남다른 면모를 보여줬다.

이에 황광희는 "나도 예능 선배고, 오늘 하루 종일 또 가르쳐야 될 분이기 때문에. 그래서 선배로서 위신이라는 게 있잖아"라고 토로했다.

모태범은 "보름이가 이 작은 체구로 선수촌에서 운동할 때 가볍게 80kg 정도 스쿼트 한다"라고 전했다.

김보름은 89kg 추성훈까지 업고 스쿼트를 해내며 엄청난 신체 능력을 자랑했다. 이에 3개월 PT 경력의 광희가 무모한 도전에 나섰다. 추성훈을 업고 스쿼트를 시도한 것. 하지만 광희는 힘 없이 무릎을 꿇었고, 낙엽을 던지며 짜증내 웃음을 안겼다.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 제공=MBC
또 첫 날부터 문어를 봤다며 집착했던 추성훈은 동생들이 믿지 않자 다시 한번 도전했다. 한껏 예민해진 그의 앞에서 김보름은 추성훈 버전으로 '하나의 사랑'을 따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김보름이 먼저 문어잡기에 성공하고 뒤이어 추성훈도 문어를 잡았다.

무인도 입성과 함께 뿌려둔 장어통발도 수거했다. 광희의 통발에서도 장어가 꿈틀대며 총 2개의 장어를 확보한 상황. 점심메뉴로는 장어구이, 문어 숙회, 그리고 문어 숙회 비빔국수가 준비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