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남편에 '씨X' 욕 일삼는 아내…"무릎 꿇고 빌었는데도 아들 데리고 가출"('결혼지옥')


[종합] 남편에 '씨X' 욕 일삼는 아내…"무릎 꿇고 빌었는데도 아들 데리고 가출"('결혼지옥')
[종합] 남편에 '씨X' 욕 일삼는 아내…"무릎 꿇고 빌었는데도 아들 데리고 가출"('결혼지옥')
[종합] 남편에 '씨X' 욕 일삼는 아내…"무릎 꿇고 빌었는데도 아들 데리고 가출"('결혼지옥')
[종합] 남편에 '씨X' 욕 일삼는 아내…"무릎 꿇고 빌었는데도 아들 데리고 가출"('결혼지옥')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영상 캡처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영상 캡처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 욕설과 폭언을 하는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는 한성훈, 박향순 부부가 출연했다.

남편은 아내의 욕설, 폭언에 힘들어했고, 아내는 한량 같은 남편의 모습을 답답해했다. 미용실을 운영하는 부부는 손님이 있든 없든 개의치 않았다. 아내는 손님을 앞에 두고도 '씨X', 'X새끼' 등 욕을 일삼았고, 남편도 언성을 높였다.

아내는 "부부싸움을 많이 했는데 남편이 싸우고 나서 집을 나갔던 적이 몇 번 있다. 3년 정도 자리를 비웠는데 그때 아이까지 데리고 나갔다"고 밝혔다. 아내 "버려진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당시 아내는 스트레스에 몸무게가 10kg 빠지기도 했다고 한다.

아내는 "24시간 몸만 옆에 있을 뿐이지 마음이 옆에 있어주는 건 아니다. 무릎 꿇고 빌면 (아이는) 안 데리고 가겠다고 해서 무릎까지 꿇었는데 결국 데려가더라. 기댈 수 있는 따뜻한 사람은 아닌 것 같다"고 토로했다. 또한 "주위 사람들이 내가 자살할까봐 돌아가면서 집에 찾아왔다. 일을 하고 있어서 그나마 버텼다. 공허하고 다 부질 없었다"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와 크게 싸우고 나간 건 사실이다. 아내가 폭발해서 내 짐, 아들 짐 다 던져버리고 나가라고 했다. 실망감이 컸다. 이제 아예 끝이구나 싶어서 데리고 나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내가 남편에 대한 신뢰가 깨지게 된 계기는 출산 후 벌어진 일 때문이었다. 아내는 "첫째, 둘째 낳고 산후조리를 해본 적이 없다. 남편이 손이 느리고 손님 모였을 때 예약 안 했으면 안 된다고 할 것 같아서 제왕절개로 낳아서 실밥 풀자마자 바로 일했다. 두꺼비 손 되고, 대상포진 걸려도 약 먹으면서 일했다. 이 악물고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다 나쁜 소리만 듣는 것 같다"고 호소했다.

두 사람이 이렇게 갈등을 겪는 이유는 ‘공동 명의’ 때문이었다. 아내는 "건물 지을 때 소유권에 대해 이야기했다. 공동 명의를 해달라고 하더라. 작은 땅인데다 80~90%가 빚이었다. 그런데 소유권을 공동 명의로 해야한다고 하니까 부부 사이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에서 자기는 이 집에서 어떤 역할이냐는 말을 했다. 소유권에 대한 부분이나 변하는 태도가 보기 싶었다. 집을 불 질러 버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아내는 "서울에서 미용실을 할 땐 혼인신고가 돼 있지 않았지만 정읍에 내려올 땐 혼인신고가 돼 있었다. 하지만 불안해하면서 자신이 이 집 하인이냐고 하더라. 주변에서 ‘너는 데릴사위냐’고 하면 예민해한다"라고 전했다.

오은영은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아내와 자기중심적인 남편이 같이 살아가고 있으니 갈등이 극대화되는 것"이라며 서로의 이야기를 경청하라고 조언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