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환혼' 박혜은→정소민 여주 교체
아이돌+신예 조합, 연기력은 '글쎄'
'환혼' 포스터./사진제공=tvN
'환혼' 포스터./사진제공=tvN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데뷔 13년 차 배우 정소민도 신예와 아이돌을 모두 이끌고 가기엔 역부족이었던 걸까.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이 여자 주인공 교체라는 파격적인 선택을 강행했음에도 괴랄한 판타지 설정에 어색한 연기력들이 도마 위에 올랐다.

'환혼'은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주군의 태양', '화유기', '호텔 델루나' 등 판타지 로코에 강세를 보이는 홍자매 작가의 신작으로, 환혼술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함께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라는 신선한 장르가 어떻게 펼쳐질지 이목이 쏠렸다.

그러나 '환혼'은 방송 전부터 여주교체라는 잡음에 휩싸였다. 처음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인물은 신예 박혜은으로, 첫 촬영까지 진행했지만 '부담감'을 이유로 하차하기로 결정한 것.
박혜은, 정소민./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박혜은, 정소민./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당시 '한혼' 측은 "박혜은 배우가 제작진과 협의로 하차하게 됐다. 신인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서로 열심히 준비했지만 큰 프로젝트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극을 이끌어가는 것에 대해 많은 부담감을 느껴왔다"며 제작진과 배우의 상호 의견을 존중하여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신예 배우가 큰 규모의 드라마에서 부담감을 이유로 하차한다는 소식은 이례적인 일. 네티즌들 역시 충격적이라는 반응이었다. 이에 한 매체에서는 박혜은의 하차 이유가 연기력 부족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혜은은 자신의 SNS에 "주저리주저리 아쉽고 복잡미묘했었지만, 결론은 환혼 별 탈 없이 잘 마무리하시길 바랍니다. 얽히고설켰을지라도 개개인의 좋은 의도라고 생각한다"며 '환혼' 촬영 현장 영상을 게재하며 간접적으로 반박하기도 했다.

여주의 공백은 신예가 아닌 데뷔 10년 차 이상의 정소민이 채웠다. 그러나 그룹 뉴이스트 황민현부터 오마이걸 아린까지 아이돌 멤버들을 주연으로 캐스팅한 '환혼'은 비주얼을 따라가지 못하는 연기력으로 판타지 설정에 제대로 몰입하지 못하게 했다.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본격적인 연기를 시작한 아린은 환혼인을 잡기 위해 집안 보물인 귀구와 함께 등장해 술법을 하고 자신과 파혼한 이재욱(장욱 역)과 앙숙 관계를 드러냈지만, 굳어있는 표정과 어색한 발성이 극의 몰입도를 떨어트렸다.

또한 이재욱, 황민현, 유인수 등 남자들 대부분이 연기경력이 높지 않은 배우들로 CG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판타지 설정에 자연스레 녹아들지 못하는 모습. 여기에 병든 왕이 술사와 환혼해 그의 아내를 탐하고, 수많은 사람을 죽인 살수를 스승으로 삼는 내용에, 노란 염색 머리가 등장하는 것 또한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시청률 역시 전작 '우리들의 블루스'에 비해 반토막 수준. '우리들의 블루스' 마지막 회가 14.6%로 막을 내렸으나, '환혼' 첫 회는 5.2%로 대폭 하락했다.

그간 여진구, 아이유 소지섭, 공효진, 이승기, 신민아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을 통해 판타지 세계를 보여준 홍자매가 신예 배우들과 정소민의 조합만으로 '환혼'을 시청자들에게 납득시킬 수 있을까. 여주교체라는 카드를 사용했음에도 '환혼'의 현주소는 위태롭기만 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