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할매'
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할매'


채널S‘진격의 할매’의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스페셜 MC 이지혜를 만나 더 매운맛 조언으로 사연자들의 고민을 시원하게 해결할 것을 예고했다.

21일 방송될 ‘진격의 할매’ 예고편에는 거침없는 솔직 토크를 자랑하는 방송인 이지혜가 스페셜 MC로 등장한다. 이지혜는 “수발들러 왔다. 할머니들 필요하신 것 다 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고, 할매들의 볼 터치까지 책임지며 알뜰살뜰히 할매들을 챙겨 알찬 조언을 더할 것을 예고했다. 쿨한 그녀 이지혜가 어떤 속시원한 조언들을 전할지 기대를 모은다.

이어 한 국제커플이 찾아왔다. 한국인 남자친구 사연자는 “클럽 때문에 학교 그만두고 싶다고…”라며 운을 뗐다. 그러자 검은 피부의 여자친구는 “아니다. 남자친구가 오버가 심하다”라며 반격에 나섰다. 나문희는 “우리 정서하고는 안 맞잖아”라며 여자친구 사연자를 혼냈고, 김영옥도 “그럴 거면 프랑스로 돌아가서 해”라고 쓴소리를 했다. 할매들이 남자친구 사연자의 손을 들어주게 된 이유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힙통령’ 장문복이 찾아와 할매들 앞에서 그의 전매특허 랩을 선보였다. 나문희는 “혀가 따라가?”라며 신기해했다. 그러나 박정수는 “나는 이해가 안 가”라며 혹평했고, 김영옥도 “나도 취급 안 하고 싶다”며 공감했다. 이어 장문복의 눈물 흘리는 모습이 담겨, 할매들과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지혜의 스페셜 MC 합류로 더욱 매워진 조언은 21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