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이적이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 탄생 비화를 전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560회는 아티스트 이적 편 2부로 꾸며졌다. 이적을 비롯해 정인, 빅마마 이지영, 정동하, 허각, 한해&정세운, 강승윤, 박재정&오반&피아노맨, 이승윤, 곽진언, 포르테 디 콰트로가 출연했다. 이 가운데, 정인, 정동하, 강승윤, 곽진언, 포르테 디 콰트로가 무대에 올라 경연을 펼쳤다.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이적 편 2부의 포문은 이적이 열었다. 이적은 무대를 자유로이 뛰어다니며 ‘왼손잡이’를 열창했다. 이적의 폭발하는 에너지와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가 만나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 버리는 짜릿한 무대를 만들어냈고, 안방극장에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이적이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를 작곡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자 이적은 임영웅이 자신을 응원하러 와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임영웅의 엄청난 팬”이라고 밝힌 후 “어머니께서 ‘넌 영웅이에게 곡을 줘야 돼’ 라고 계속 말씀하셨는데, 조세호씨 마음을 알겠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곡을 달라고 안 하는데 제가 어떻게 줘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다행스럽게도 이후 임영웅의 러브콜로 이적이 임영웅에게 ‘다시 만날 수 있을까’라는 곡을 주면서 어머니의 바람이 이루어졌다고. 이적은 “노래를 잘하는데 성실하기까지 하다”며 임영웅의 실력과 인성에 대해 칭찬을 쏟아내며 함께 작업한 소감을 공개했다.

그는 “충분히 완성도 높은 결과물이 나왔는데 두 달을 불렀다”며 “부를 때바다 좋아진 노래는 완벽하게 임영웅의 노래가 됐다. 그가 많은 사랑을 받는 이유가 있구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화끈한 오프닝 무대에 이어 본격적인 경연이 시작됐다. 가장 먼저 포르테 디 콰트로가 출격했다. 이들은 4중창으로 패닉의 ‘내 낡은 서랍 속의 바다’를 웅장하게 재해석했다. 특히 랩 구간을 4중창으로 소화해 성스러운 울림을 선사했다. 이어 곽진언이 무대에 올라 편안한 음색으로 패닉의 ‘달팽이’를 재해석했다. 담백하게 감정을 내뱉는 곽진언의 노래가 시청자들을 위로했다. 포르테 디 콰트로가 1승을 차지했다.

세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정인이었다.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부르게 된 정인은 남편 조정치와 머리를 맞대고 편곡방향을 고민했음을 밝혔다. 정인은 조정치에게 “바쁜데 애 보랴 편곡하랴 고생했다 한달 동안 잘할게”라고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안겼다. “이적의 허를 찔러야 한다”라며 무대에 오른 정인은 파격적인 편곡과 그루브로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EDM 파티를 소환하는 ‘하늘을 달리다’를 선보인 것. 이적은 “정인은 변신의 여왕이다 마치 그래미 시상식 같았다”고 극찬했다.

네 번째로 불후의 명곡 최다 트로피 소유자 정동하가 무대에 올랐다. 정동하는 이적의 ‘당연한 것들’을 파워풀하게 소화했다. 단단한 저음과 폭발적인 고음을 넘나드는 혼신의 열창으로 벅찬 감동을 선사하는 무대를 탄생시킨 정동하는 우승 욕심이 없음을 고백했다. 이어 “이적 선배님의 곡을 받는 게 버킷 리스트”라고 이적에게 러브콜을 보냈고, 이에 이적은 “열심히 만들어 보겠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정인이 정동하에게 승리하며 2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피날레 무대의 주인공은 강승윤이었다. 이적의 ‘Rain’을 선곡한 그는 촉촉한 감성과 고독한 카리스마로 무장해 무대를 완전 장악했다. 특히 곡의 절정에서 깨끗하고 날카로운 고음으로 전율을 일으켰다. 뮤지션 강승윤의 독보적인 존재감과 무대 장악력을 추켜세운 이적은 “(강승윤은)야누스적인 매력이 있다”며 “한 편의 록 뮤지컬을 보는 것 같았다”라고 강승윤의 무대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 대결이었던 정인과 강승윤의 대결에서 강승윤이 승리를 차지하며,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이적 편 2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에 강승윤은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 최종 우승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한편, 모든 경연이 끝난 후 이적은 “이런 호사를 누려도 되나.. 제가 뭐라고.. 제가 존경하는 후배 뮤지션들이 제 노래를 하기 위해서 편곡하고 준비하고 그 시간을 썼을 생각을 하면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너무 많은 덕담이 오고 가 마치 칠순잔치 같은 느낌”이라고 밝히며 웃음을 터트린 이적은 “진심으로 함께 해주신 뮤지션 여러분들께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라고 ‘불후의 명곡’을 함께 꾸며준 아티스트들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이적 편은 2주에 걸쳐 다채로운 무대로 안방극장에 역대급 감동을 선사했다. 10팀의 뮤지션들은 저마다의 색과 존경하는 아티스트 이적에 대한 애정을 담아 잊을 수 없는 무대를 만들어 냈고, 이적은 후배들의 무대에 흠뻑 빠져 새롭게 해석된 자신의 곡을 즐기는 모습으로 감동을 더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