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MBC '닥터로이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 MBC '닥터로이어' 방송 화면 캡처


소지섭이 신성록과 손잡고 재판 뒤집기에 나섰다.

17일 방송된 MBC ‘닥터로이어’ 5회에서는 판을 뒤집는 한이한(소지섭 분), 판을 흔드는 제이든 리(신성록 분), 때를 기다리며 판을 지켜보는 금석영(임수향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이한은 반석원 펜트하우스에서 충격적인 상황을 목격했다. 광기 어린 제이든 리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정신을 잃고 쓰러진 임유나. 상황의 심각성을 직감한 한이한은 둘의 몸에서 약물 성분을 없애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이 과정에서 몇 가지 약물과 의료 기구가 필요했고, 제이든 리의 측근 마이클(김태겸 분)은 곧바로 반석원 측에 요청했다.

같은 시각 금석영은 정체불명의 인물로부터 반석원 펜트하우스에서 남녀가 마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에 금석영은 바로 출동했다. 마침 제이든 리에게 자격지심을 가진 반석원장 구현성(이동하 분)은 금석영을 데리고 제이든 리가 머물고 있는 반석원 펜트하우스의 문을 열었다. 한이한은 아슬아슬하게 제이든 리를 깨워냈고, 아직 깨어나지 못한 임유나는 밀실에 숨겼다.

펜트하우스를 수색하던 중 금석영은 주사약을 발견했다. 그때 한이한이 나타났다. 한이한은 금석영에게 금석주(한승빈 분)는 의료 과실로 죽은 것이 아니라, 심장을 바꿔치기 당해 죽은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 상황을 넘어서야 자신이 지난 5년 동안 준비한 복수를 할 수 있다고, 자신의 벌은 그 이후에 받겠다고도 했다. 결국 금석영은 구현성을 데리고 펜트하우스에서 나갔다.

충격적인 사실은 그 이후에 밝혀졌다. 한이한이 이 모든 것은 제이든 리가 설계한 판이라는 것을 간파한 것. 제이든 리는 한이한의 능력을 검증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자신의 변호사가 되어 달라고, 그렇게 되면 한이한의 의사 면허를 회복시켜주겠다고 했다. 이렇게 한이한과 제이든 리는 손을 잡았다. 하지만 이들의 관계가 동지가 될지, 적이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런가 하면 반석병원을 향한 한이한의 의료 소송도 짜릿한 반전을 거듭했다. 수술로 목소리를 잃은 것은 물론 수술 중 마취가 깨며 극심한 고통을 경험한 피해자 길소연(장서연 분)은 반석병원의 합의금 10억 제시를 거절했다. 진정한 사과를 받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석병원 측은 모든 것을 과거 망상 증상을 겪은 길소연의 또 다른 망상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했다.

이에 길소연이 수술 중 마취가 깬 상태에서 들은 충격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VIP가 내원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수술을 집도하던 구현성이 수술실을 떠났고, 다른 의사가 자신을 수술했다고. 한이한은 “반석병원 수술실에 유령이 있다”라고 했다. 그때 법정 문을 열고 반석병원 흉부외과 의사 최요섭(이승우 분)이 등장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방송은 전국 기준 시청률 5.7%를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은 6.3%까지 올랐다. (닐슨코리아)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