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왕이 될 것"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와 동침+명품 선물→아내에게 막말('이브')


[종합] "왕이 될 것"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와 동침+명품 선물→아내에게 막말('이브')
[종합] "왕이 될 것"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와 동침+명품 선물→아내에게 막말('이브')
[종합] "왕이 될 것"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와 동침+명품 선물→아내에게 막말('이브')
[종합] "왕이 될 것"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와 동침+명품 선물→아내에게 막말('이브')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이브' 박병은이 내연녀 서예지에 점점 더 빠져들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이 모친 실종의 배후에 한소라(유선 분)가 있음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라엘은 한소라에게 수면제를 먹여두고, 강윤겸(박병은 분)을 자신의 집을 불러 유혹했다. 강윤겸은 "이래서 망설였던 거다. 사랑에 빠질까봐"라며 이라엘을 품에 안았다. 두 사람은 사랑을 나눴다. 강윤겸은 "우리 둘만 연락할 수 있게 가지고 다녀라"며 이라엘에게 휴대폰과 명품 목걸이를 선물했다. 이라엘은 "과하다"며 부담스러워했다. 강윤겸은 "아무리 화려한 보석이라도 당신 앞에선 아무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한소라는 자신의 생일에도 집으로 돌아오지 않는 강윤겸에 분노해 집은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강윤겸은 "당신한테 질린다. 지금껏 참고 산 게 신기할 정도"라고 소리쳤다. 한소라는 "어떻게 수습하려고 그런 말 하냐. 내 생일날 외박에 막말까지 나 이거 절대 못 참는다"고 분노했다. 강윤겸은 "난 그냥 쉴 곳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이라엘은 한소라가 은담리(손소망 분), 여지희(김예은 분)에게 앙갚음을 하려고 둘의 댄스 파트너들에게 각각 1억 원씩 주고 간통을 꾸민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라엘이 "아무리 미워도 범죄지 않냐"고 말리자 한소라는 "아빠가 나한테 왜 일을 못하게 하는 줄 아냐. 내가 철부지라서 그런 줄 아냐. 사고는 내가 치고 뒤처리는 늘 아빠 몫이라서"라고 답했다. 이에 이라엘은 "강회장님이나 LY그룹에 관련된 일도 있냐"고 떠봤다. 한소라는 "그이와 결혼하려고 사고친 게 제일 크다. 그이와 결혼하려고 두 여자 운명을 살짝 바꿔줬다"며 "웬 여자가 내 남편 회사를 내놓으라고 훼방을 놓더라. 제딕스 반도체 마누라라고 했자. 제딕스는 내 혼수다. 젊은 애 하나, 늙은 여자 하나 운명열차를 갈아탔다"고 말했다. 이에 이라엘은 실종된 모친이 한소라 때문에 죽었을 수도 있다는 추측을 하게 됐다.

강윤겸은 LY그룹을 제대로 욕심내기 시작했다. 유치원 행사장에서 이라엘을 마주친 강윤겸은 "장인어른, 아버지, 형, 나를 옥죄는 모든 것들을 짓밟고 LY를 차지해 왕이 되겠다. 당신만 내 곁에 있어준다면 난 뭐든 할 수 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내 곁에 있겠다고 약속해달라"고 말했다. 이라엘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고는 한소라에게 접근해 "회장님이 여자 생긴 것 같다"고 이간질했다.

예고편에서는 장문희(이일화 분)에게 "한소라 대신 내가 LY그룹의 안주인이 되면"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