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가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를 통해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이성경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영대는 '별똥별' 종영 후 지난 13일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드라마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영대는 스타포스엔터 간판인 톱스타 공태성 역을 맡았다.

김영대는 이번 드라마에서 이성경과 상대역으로 만나 로맨스 연기를 했다. 이성경은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 오한별 역을 맡았다. 드라마에서는 두 사람의 사랑스러운 키스신도 많았다.

김영대는 "성경 누나도 그렇도 형들, 누나들이 저를 잘 챙겨줬다. 성경 누나는 로맨스 연기를 할 때 저를 잘 이끌어줬다. 제가 로맨틱 코미디가 처음이라 접근하기 어려웠던 부분이 있는데 성경 누나가 더 리드해주고 코멘트도 많이 해줬다"고 밝혔다. 키스신에 대해서는 "따로 준비는 안 했다"며 쑥쓰러워했다. 이어 "한별 캐릭터를 진심으로 좋아하려고 노력하고 현장에서 맞추고 그랬다"고 전했다.

로맨스 연기가 잘 맞냐는 물음에는 "안 맞는 것 같기도 하다"며 수줍어했다. 그러면서도 "잘 맞기도 하지만 어렵다. 좋은 작품이 있다면 또 할 것 같다. 어쨌든 한 번의 경험으로 참 감사했다"며 웃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