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 새 연애 예능 '에덴'
PD "다른 연애 리얼리티엔 없는 '침대 결정권+혼숙'
이홍기 "한국판 '투핫"
윤보미 "MC 아닌 참가자로도 출연하고파"
시미즈 "태닝 오일 발라주면 장면 기억나"
 [종합] "카메라 없는 줄"…'에덴' MC 이홍기, 혼숙+권력자 '한국판 '투핫' 자신'


한국판 '투핫'을 자신하는 '고수위' 연애 예능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IHQ 연애 리얼리티 '에덴'이다. '에덴'에는 뛰어난 몸매와 외모를 자랑하는 남녀 8명이 혼숙하는 모습까지 담긴다.

13일 IHQ 연애 리얼리티 '에덴' 제작발표회가 서울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렸다. MC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와 이효민 PD, 유지혜 작가가 참석했다.

'에덴'은 설렘과 조건 사이에서 사랑을 찾는 일반인 남녀 8명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오로지 남자와 여자만 존재하는 '에덴 하우스'에서 참가자들은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하면서 사랑을 찾는다.
 [종합] "카메라 없는 줄"…'에덴' MC 이홍기, 혼숙+권력자 '한국판 '투핫' 자신'
참가자들은 모든 정보가 차단된 상황에서 생물학적인 끌림만으로 서로를 탐색하는 가운데, 사회학적 조건이 공개된 뒤에는 고도의 심리전을 펼친다. 특히 '에덴'은 침대 배정을 결정하는 '베드 데이트'로 파격적인 연애 리얼리티를 꾀한다.

이효민 PD는 "'에덴'은 다른 연애 프로그램에서 볼 수 없었던 '베드 데이트'가 진행된다. 매일 밤 권력자가 '침대 결정권'이라는 권력을 통해 침대를 정해준다. 혼숙을 통해 출연자들의 감정이 드러난다. '에덴'은 낮보다 밤이 비교적 긴 편이다. '에덴'에서만 볼 수 있는 밤 시간에 주목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프로그램명을 '에덴'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이효민 PD는 "처음에 나이와 직업이 공개되지 않는 게 우리 프로그램 특징이다. 에덴동산에서 처음 만난 아담과 이브를 연상시킬 수 있다. 사회적 배경을 알게 됐을 때는 선악과를 먹은 아담과 이브를 느낄 수 있을 거라고 느껴서 '에덴'이라고 정했다"고 전했다.

방송 수위에 대해서는 "고민 안 한 건 아니다. 출연자들이 스스럼없이 스킨십 하는 건 우리가 개입할 순 없었다. 하지만 심의규정에 따랐고 재밌는 장면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합] "카메라 없는 줄"…'에덴' MC 이홍기, 혼숙+권력자 '한국판 '투핫' 자신'
일반인 출연자 선정과 검증 기준에 대해 유지혜 작가는 "맨 처음 만났을 때 출연자들의 '매력'에 중점을 뒀다. 남녀 모두 매력이 다르다. 두 번째는 솔직함, 순수함에 포인트를 줬다. 이 친구가 가식적으로 행동한다면 편집으로 보완하기 어렵다. 솔직하고 순수한 친구들 위주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24시간 관찰 카메라와 함께 '에덴 하우스'를 지켜볼 MC로는 가수 이홍기, 윤보미, 안무가 시미즈가 낙점됐다. 이들은 다양한 시선으로 참가자들을 바라보며 '에덴'에 또 다른 시청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유지혜 작가는 세 MC 섭외 이유에 대해 "3가지 포인트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순수함, 솔직함, 공감 능력이다. 홍기 씨는 저와 작업해본 적 있었고 솔직함과 가식 없음에서는 너무나 정평이 나 있다. 시미즈도 같이 작업했던 제작진에게 좋은 피드백을 받아서 함께하게 됐다. 촬영을 여러 번 했는데 좋은 조합과 구성으로 촬영했다고 판단된다"고 자랑했다.
 [종합] "카메라 없는 줄"…'에덴' MC 이홍기, 혼숙+권력자 '한국판 '투핫' 자신'
이홍기는 "연애 프로그램을 많이 봤던 시청자인데, '에덴' 기획안을 받았을 때 자극적이면서도 순수하게 상대를 알아갈 수 있고, 그 마음이 어디까지 갈 수 있냐는 포인트가 재밌더라. 예고편처럼 한국판 '투핫' 아니냐고 할 정도로 자극적인 부분이 있다. '에덴'에서만 볼 수 있는 조건들에 있어서, 사람 대 사람을 알아가는 과정이 재밌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윤보미는 "연애 프로그램을 안 본 게 없을 정도로 좋아한다. 연애 프로그램 MC를 언젠간 꼭 해보고 싶다고 했을 만큼 꿈이었는데, 이렇게 기회가 와서 설레고 좋았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시미즈는 "사람마다 연애 가치관이 다르지 않나. 저는 평소 심리, 연애, 결혼 프로그램을 많이 봤었다. 처음 섭외가 왔을 때 출연자인줄 알고 고민했는데 다행히 패널이라고 하셔서 승낙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제주도에서 모두 촬영됐다. 유지혜 작가는 "4월 하순 쯤 촬영했다. 낮은 너무 뜨겁고 밤은 너무 춥더라. 낮은 너무 뜨거워서 출연자들이 자꾸 벗어서 그림이 뜨거웠고, 밤은 너무 추우니까 남녀가 너무 붙어서 그림이 뜨거웠다"고 귀띔했다.

이홍기는 첫 촬영이 기억난다고 꼽았다. 그는 "첫 촬영에 우리 모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첫 등장부터 출연자들이 서로를 다 만났을 때까지 저는 정말 방송통신위원회에 갈 줄 알았다. 그 정도로 자극적이었다. 또 그게 '에덴'이구나 느꼈다. '에덴'의 목적성을 알고 오신 분들이라서 다들 과감했다. 거기에 다들 놀랐다. 카메라가 없는 줄 아는 것 같더라"고 밝혔다.

시미즈는 "태닝 오일을 발라주는 장면이 기억난다"고 전했다. 또한 "패션이 좋은 분이 계시다"며 인상적인 출연자에 대해 귀띔했다. 그는 "그 분이 패션 센스만큼 성격도 센스 있고 독특하더라. 그 분을 주의 깊게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종합] "카메라 없는 줄"…'에덴' MC 이홍기, 혼숙+권력자 '한국판 '투핫' 자신'
윤보미는 "한 분 한 분 빼놓을 수 없을 만큼 다 매력적이다. 정말 다 독특하시다. 공감 되는 부분이 많고 내가 저랬으면 어땠을까, 이렇게도 하는 구나, 이게 가능한가 싶을 만큼 핫한 장면이 나온다. 또 제가 공책에 적고 싶을 만큼 연애 고수가 한 분 나온다. 그 분 꼭 한 번 보고 싶다"고 말했다.

MC가 아닌 참가자로서 출연 의사를 묻자 윤보미는 "너무 참여해보고 싶다"며 "제가 어떤 사람에게 사랑을 빠졌을 때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항상 상상한다"고 말했다. 금사빠냐는 물음에 "그걸 모르겠다. 내가 저 상황이면 어떨까 궁금하다"며 호기심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종합] "카메라 없는 줄"…'에덴' MC 이홍기, 혼숙+권력자 '한국판 '투핫' 자신'
'에덴'에서 살아남을 자신이 있냐는 물음에 세 MC 중 막내인 시미즈는 "알 거 다 아는 막내로 살아남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이홍기는 "노래방 기계가 있다면 살아남을 것 같고 없다면 자신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들은 이번 프로그램이 파격적이지만 인간적일 것이라 자신했다. 이홍기는 "처음 '에덴'을 보면 거부감 늘고 낯설 수 있다. '에덴'이 전하려는 목적과 방향성이 뭔지 금방 알 수 있을 거다. 그 안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보면 지금껏 보지 못했던 연애 프로그램임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시청을 부탁했다. 윤보미는 "인간 본연의 매력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촬영 갈 때마다 진심으로 공감하고 있다. 올 여름 흥미진진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시미즈는 "'에덴'은 제목 그 자체다. 사람 본능에 대해 순수하고 담백하게 보여준다. '에덴'의 매력이 많은데, 우리가 처음 만나서 극장에서 본 것처럼 같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에덴'은 오는 14일 밤 10시 30분 채널 IHQ와 웨이브에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