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단심'./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붉은단심'./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의식을 찾은 이준의 행보가 어떤 파장을 몰고 올까.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 13회에서는 혜강(오승훈 분)이 각각 이태(이준 분)와 최가연(박지연 분)의 부름을 받는다.

앞서 이태가 의식이 없는 틈을 타 최가연은 수렴청정에 나섰고, 이를 두고 박계원(장혁 분)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 밖에도 대비를 현혹한 혜강이 정의균(하도권 분)의 사람이었다는 것이 드러났고, 같은 시각 이태가 눈을 떠 모두에게 또 한 번의 충격을 안겼다.

12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혜강과 마주한 이태, 최가연의 각기 다른 반응이 포착됐다. 먼저 잔잔한 미소를 드리운 이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를 올려다보는 혜강에게서는 긴장한 기색이 역력해 그 사연을 궁금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무시무시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최가연의 서늘한 눈빛은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반면 그녀를 찾은 혜강은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호기심을 유발한다. 특히 그가 정의균의 사람이라는 것을 박계원이 알고 있는 상황에서 혜강이 또다시 대비와 독대해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흥미를 자아낸다.

‘붉은 단심’ 제작진은 “13회에서는 의식을 찾은 이태로 모든 상황이 변하게 된다. 과연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해 달라. 이 밖에도 혜강이 또 어떤 말로 최가연을 꾀어낼지, 그녀는 그를 끝까지 믿고 의지할 수 있을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오승훈과 얽힌 이준, 박지연의 이야기는 1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붉은 단심’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