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다크투어' 장동민./사진제공=JTBC
'세계 다크투어' 장동민./사진제공=JTBC


개그맨 장동민 자택 테러 사건을 회상했다.

9일 JTBC 새 예능 '세계 다크투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개그우먼 박나래, 개그맨 장동민, 배우 봉태규, 박하나, 이정현과 성치경 CP가 참석했다.

'세계 다크투어'는 여행객들 사이 인기를 모으고 있는 다크 투어리즘을 기반으로 스토리 가이드와 함께 세기의 사건사고가 발생했던 장소를 돌아보는 프로그램.

성치경 CP는 "기획의 시작은 여행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그동안 많은 여행 프로그램이 있었기에 새로운 그림을 보여주는 게 쉽지 않았다. 그러다 생각난 게 여행에 가서 실제 현장을 보며 가이드 투어의 흥미진진한 설명을 들었을 때 재밌었던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스토리가 있는 여행 예능을 하고자 했고, 스토리 중 가장 강한 '다크'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실제로 저희집이 테러를 당한 적이 있지 않나. 그 후 많은 분이 투어를 오더라. 나도 볼 때마다 '아 저기가 차가 부숴졌던 곳이구나' 느끼면서 예방을 하게 되더라. 처음에 사람들이 집 앞으로 찾아올 때는 왜 저러나 했는데, 그 후에는 왕래가 되니 그런 일들이 더 안생기겠구나 싶어 기분이 좋았다" 밝혔다.

박하나는 "여행을 좋아하는데 다크투어는 생소해 호기심이 생겼다. 전문가 분이 설명해주고 그걸 랜선으로 쫓아가며 교휸을 얻는 프로그램이라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세계 다크투어'는 9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