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쓴TV' 영상 캡처


임신 8개월 차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과의 일상을 전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오늘은 타고먹고 임부복 쇼핑갈거에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홍현희는 "지금...원래 엊그제부터 타코가 너무 먹고 싶더라. 그런 음식들은 원래 쳐다도 안 봤는데"라고 운을 띄웠다.

제이쓴은 "유세윤 형이 그러지 않았냐? 자기(홍현희)와 나의 유전자가 (똥별이에게) 섞였으니, 내가 좋아하는 음식도 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그래서 지금 타코를 먹으러 대형마트로 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제이쓴은 "거짓말 하지마라. 옷을 사러 가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홍현희는 "그 쪽에 의외로 예쁜 옷이 많더라. 임부복이랑 스타일이 좋은게 꽤 많아서"라며 웃음을 지었다.

마트에 도착한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 이들은 먼저 타코 가게를 찾았다. 타코를 한 입 베어문 제이쓴은 "쉬림프가 정말 맛있다"고 감탄했고, 홍현희는 "내가 좋아하는 맛이다. 근데 (제이쓴이) 타코랑 잘 어울린다"고 밝혔다.

제이쓴은 "예전에 수염 기르고 머리 빡빡 밀고 다녔을 때 남미 가면 (사람들이) 남미 사람인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후 홍현희와 제이쓴은 쇼핑을 하러갔다. 제이쓴은 "임부복은 조금 비싼 옷 사기가...애매하지 않냐? 또 입을 수 없으니까"라며 저렴한 옷들을 득템했다.

홍현희는 "나는 모자를 둘러보고 있었다. 엄마 생각이 나서. 근데 이쓴 씨가 기가 막히게 캐치를 해서 장모님 모자도 빨리 고르라고 하더라. 참 그럴때 감동이다. 이쓴 씨랑 쇼핑하는거 너무 재밌는데?"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참을 돌아 다니던 홍현희 제이쓴 부부. 홍현희가 "조금만 돌아다녀도 힘들다"라고 고백하자, 제이쓴은 애교 섞인 몸동작을 보여주며 홍현희를 웃게 만들었다.

한편 제이쓴과 홍현희 부부는 2018년에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 부부는 최근 2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으며 성별은 아들로 알려졌다. 홍현희의 출산은 8월로 예정되어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