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조이./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조이./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조이(박수영)가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에 캐스팅 됐다.

26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어쩌다 전원일기’의 파출소 순경 안자영 역으로 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을 캐스팅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수영은 깡촌 시골마을 최고의 인싸이자 시골 토박이 파출소 순경 역을 맡아 캐릭터 변신에 나선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갑자기 깡촌 시골 마을 희동리에 살게 된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이 시골 토박이 파출소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을 만나면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다. 인기 웹소설 ‘어쩌다가 전원일기’가 원작으로, 따뜻한 농촌 분위기 속에 두 주인공이 서로의 아픔을 보듬으며 마음을 키워가는 힐링 스토리로 사랑 받았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녹음이 한창인 푸른 자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남녀의 전원 로맨스와 함께 순수하고 사람 냄새나는 희동리 사람들의 희로애락이 그려지며 훈훈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연출은 ‘보쌈-운명을 훔치다’, ‘미스코리아’, ‘파스타’ 등을 연출한 권석장 감독이 맡았다. 올 상반기 중 촬영을 시작해 연내 카카오TV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박수영이 맡은 안자영은 희동리 파출소 순경이자 넉살도 사회성도 최고인 자칭 타칭 '희동리 최고의 인싸'다. 희동리 안에서 자영을 싫어하는 사람도 없고, 자영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사람도 없다. 선천적으로 다정한 스타일이라 어쩌다가 동네 안에서 다툼이 일어나도 자영이 끼어드는 순간 해결된다.

희동리 사람들에 일어나는 크고 작은 모든 일들을 신경쓰며 그야말로 ‘희동리의 평화’를 위해 애쓰는 안자영에 요즘 가장 신경쓰이는 인물은 희동리에 갑자기 등장한 수의사 한지율. 자신과는 달리, 다른 사람에게 관심이 없고 다른 사람의 관심도 좋아하지 않는, 자기 일만 하고 사는 세상 까칠한 서울 토박이 지율을 만나면서 어릴 적 잊고 있었던 감정들이 다시금 살아난다.

배우로서의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쌓아가고 있는 박수영은 이번 ‘어쩌다 전원일기'를 통해 밝은 에너지를 쏟아낼 예정이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를 시작으로 '위대한 유혹자', '한 사람만'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장르를 넘나들며 연기 스펙트럼을 꾸준히 확장해왔던 터. 최근 종영한 '한 사람만'에서는 유명 인플루언서로 겉은 화려해 보이지만 이면에 공허함을 가진 시한부 성미도 역을 맡아 복잡 미묘하고 다채로운 감정선을 섬세한 심리묘사로 그려내 호평을 얻은 바 있다.

걸그룹으로 무대 뒤에서 보여준 조이와는 또다른 매력으로 자신만의 연기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박수영. ‘어쩌다 전원일기’에서는 순수한 열정과 사람을 따뜻하게 보듬는 마음을 가진 안자영 역을 맡아 지금까지와는 또다른 매력으로 인생 캐릭터를 선보일 전망.

특히 서울에서 갑자기 등장한 마성의 까칠남, 수의사 한지율 역의 추영우와 펼칠 첫 호흡도 기대포인트.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서울 토박이와 시골 토박이 두 청춘이 그리는 아름다운 전원 생활과 그 속에서 피어나는 유쾌한 로맨스가 시청자들에 설렘과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계획이다.

박수영은 “평소 존경하던 권석장 감독님과 함께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드라마 제목처럼 시청자분들께 어쩌다 우연히 발견한 쉼터가 되고, 위로를 드렸으면 좋겠다. 자영의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총 12부, 매회 30분 안팎의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올 하반기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