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백서'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결혼백서'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 예비부부 이진욱, 이연희의 첫 대립이 예고됐다. 지난 23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이연희도 가장 공감했다고 밝혔던 ‘경제권’ 이슈가 등판한다.

‘결혼백서’ 지난 2회에서 예랑이 서준형(이진욱 분)과 예신이 김나은(이연희 분)이 결혼 준비의 첫 번째 관문 상견례를 통과했다. 둘 사이의 ‘사인 미스’로 곳곳에서 터질 것 같은 시한폭탄을 제거하느라 진땀을 빼기도 했지만 무사히 마무리한 것.

부모님 간섭 없이 “모자라면 모자란 대로,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둘이서 알아서 해보겠다”는 허락을 받았으니, 상견례 전 세웠던 목표는 이룬 셈. 이제 준형과 나은 둘이서 본격적으로 결혼을 준비하면 된다는 의미였다. 그리고 2회 엔딩에서 “결혼의 시작과 끝은 돈”이라는 엄마 ‘이달영’(김미경 분)의 걱정대로, 이제 ‘돈’ 문제가 등판한다.

상견례가 끝나고 “결혼 준비할 때 싸우는 건 다른 사람들 얘기”라며 코웃음을 쳤던 준형과 나은. 그런데 2회 말미에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얼마를 모았는지는커녕, 얼마를 버는지도 잘 모른다”며 준형의 경제 사정을 전혀 몰랐던 나은이 큰 결심 끝에 “오빠 그동안 얼마나 모았어?”라고 묻는 과정이 그려진다. 그 사이, 두 사람이 처음으로 의견 차이를 겪고 말하지 서로에게 말 못 할 고민이 쌓여간다고. 처음으로 통장 잔고를 공개해야 할지도 모르는 준형이 이를 어떻게 사수할지 역시 지켜봐야 할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경제권 문제는 ‘결혼백서’를 집필한 최이랑 작가도 가장 현실적이라 생각했다는 에피소드다. 최 작가는 “이 주제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데 달라진 세태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에피소드였다”며 “‘돈 관리는 아내가 해야 돈을 모은다’, ‘결혼하면 어떻게든 살게 돼 있다’는 건 다 옛날 얘기다. 살기가 팍팍해지기도 했지만, 경제권에 대한 인식도 많이 달라졌다. 그렇게 바뀐 현실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자 했다”고 밝혔다.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결혼백서’ 3회는 25일 오후 7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