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사진 제공=SBS
'돌싱포맨' /사진 제공=SBS


김준호와 김지민이 방송 최초로 핑크빛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김준호의 여자친구 김지민이 등장한다. 연인의 등장 이후 표정부터 말투까지 180도 달라진 김준호의 모습에 멤버들은 깜짝 놀라며 웃음을 금치 못했다.

먼저 돌싱포맨은 두 사람에게 진짜 사귀는 게 맞냐며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누가 먼저 흑심(?)을 품은 거냐, 불쌍해서 사귀어주는 거 아니냐 등 질투 섞인 집요한 질문에 김준호는 “이게 시작하는 연인에게 할 질문이냐” 라며 극대노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지민은 김준호가 멋있어 보인 순간에 대해 이야기 했고, “공주 된 기분이었다” 라며 김준호의 의외의 면모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쉴 틈 없이 알콩달콩한 두 사람을 보던 탁재훈은 “집에 갈래!” 라며 질투를 폭발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하지만 달달하던 분위기도 잠시, 김지민은 최근 김준호와 싸운 일화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야기를 듣던 돌싱포맨은 "영원한 사랑은 없다" 라며 두 사람의 사랑에 훼방을 놓기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돌싱포맨은 김준호♥김지민의 연애 성향 테스트를 했다. ‘이성 친구의 머리카락에 묻은 먼지를 떼어준다 VS 안 떼어준다’를 주제로 토론하던 두 사람은 의견 차이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에 김준호가 “식은 땀 나려고 한다” 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자, 돌싱포맨은 “파면 팔수록 안 맞네” 라며 장난 섞인 질투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한 연애 중인 ‘김준호의 돌싱포맨 하차’ 에 대한 찬반 투표도 진행됐다. 멤버들은 입을 모아 김준호 하차에 힘을 싣기 시작했고, 지켜보던 김지민은 “뽀뽀도 몰래 숨어서 하겠다” 라며 김준호의 하차를 적극 반대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과연, 김준호는 김지민의 눈물겨운 노력 끝에 돌싱포맨을 함께 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돌싱 조사단이 샅샅이 파헤친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는 24일 밤 11시 10분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