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안락사 시킬 수 있나?"
"개물림 사고, 일주일에 한 번"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개통령'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로 병원을 찾았다.

지난 23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 훈련사가 공격성이 강한 반려견 라오를 훈련시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 훈련사는 라오의 목줄을 들고 칭찬을 시작했다. 그는 "옳지 좋다. 움직여보자"하며 라오를 통제했다. 강 훈련사는 "줄을 당기고 있는 상태에서 기다려 보겠다. 보호자는 다른 쪽으로 가달라"고 주문했다.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이내 폭발한 라오. 강 훈련사의 통제를 벗어나기 위해 몸부림쳤다. 라오를 지켜보던 강 훈련사는 "꼬리가 완전히 내려간 상태는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털이 서 있는 건 아니고 단순히 통제가 힘든 강아지 같다"고 설명했다.

강 훈련사는 라오의 목줄을 느슨하게 잡았다. 그는 "줄을 느슨하게 잡았다. 속도를 따라갈 것"이라며 "(라오의) 몸짓을 좀 보고싶다. 위금 상황에 하는 몸짓. 근데 안 할 수도 있다. 배운적이 없으면. 자기가 지배를 해 봤지, 지배를 받아 본 적이 없으면 그런 대화를 못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라오는 참지 못 하고 다시 몸부림쳤다. 강 훈련사는 펜스로 라오를 제압했다. 또한 "이게 오히려 라오 마음이 편할 것"이라며 "안타깝게도 나랑 같이 들어 갈거야. 기분이 어때? 엘레베이터 같이 탄거다. 제일 싫은 사람하고. 그런데 그게 300층이야. 기분이 어때?"라고 했다.

강 훈련사는 이어 보호자를 바라봤다. 그는 "이걸 보호자님이 해야 된다. 보호자님이 하면 훨씬 쉬워진다. 지금 당장 내 눈앞에 보기 힘들어서 미루고, 나중에 안락사는 할 수 있나 보더라. 안락사는 한 번이고, 훈련은 매일 해야한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강 훈련사는 이후 훈련에서 라오에게 입질을 당했다. 그는 “(라오에게) 물릴 걸 각오하고 일부러 물러서지 않은 것”이라며 “아무렇지 않은 듯 대응해야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팔목 부분에 피가 흐르는 상황. 강 훈련사는 라오의 훈련을 마무리하고 병원으로 향했다.

강형욱은 개물림이 두렵지 않냐는 질문에 "컨디션이 좋으면 트라우마가 없고, 컨디션이 안 좋으면 트라우마가 있다"고 고백했다. 또 제작진이 '그동안 개한테 얼마나 물려봤냐'고 물어보자 "일주일에 한 번, 52주, 22년"이라고 답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