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백서' 이진욱/ 사진 제공=카카오TV
'결혼백서' 이진욱/ 사진 제공=카카오TV


배우 이진욱이 결혼 준비 과정의 복잡함에 놀랐다.

23일 카카오 TV 오리지널 '결혼백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진욱, 이연희, 임하룡, 윤유선, 길용우, 송제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진욱은 “결혼 준비 과정 촬영을 하면서 숨이 막혔다. 진짜로 너무 숨이 막혀서 ‘진짜로 이런 식이냐’라고 기혼인 이연희 배우에게 물어봤다. 그런데 드라마라 너무 극적인 상황이긴 했지만 실제로도 비슷하다고 하더라. 그래서 얻은 교훈은 양가 어른들 만남은 최대한 줄이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내가 맡은 역할 중 제일 현실적인 것 같다. 극중 이연희 배우와 2년이나 사귀었고 서로 다 안다고 생각했지만 결혼을 하기로 결정하고 준비하는 순간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의견을 나누는 것들이 되게 사실적인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결혼백서'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드라마다.

'결혼백서'는 23일 첫 회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월, 화, 수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