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런' ./사진제공=SBS플러스
'오픈런' ./사진제공=SBS플러스


개그우먼 김지민이 남친인 개그맨 김준호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오픈런’에서는 ‘뼈대 있는’ 고기 열풍을 소개한다.

특히 신용국은 극악의 웨이팅으로 유명한 갈비 맛집 방문자로서 줄 서지 않고 들어가는 꿀팁을 공개해 전진, 김지민 등 MC들의 환호를 받는다. 뼈대 있는 고기 열풍에 대한 리뷰는 소고기뿐만 아니라 돼지고기로도 이어진다.

이와 같은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지민은 “그분과 고기를 먹으면 더 잘 들어가냐”는 전진의 질문에 고기 먹을 새가 어디 있냐며 뜨거운 애정을 과시한다.

이어진 코너에서는 힙한 도시로 떠오른 ‘춘천’ 핫플레이스가 공개된다. 전진은 이곳을 보며 “요즘에 태어났어야 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바로 이어서 “그렇다면 아내를 만나지 못해 행복하지 않았을 것 같다”라며 바로 철회, 사랑꾼의 면모를 보인다.

‘오픈런’은 오는 24일 오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