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 "이게 운명인가 보죠?" 윤시윤에게 직진...배다빈, 사랑 흔들리나?('현재는 아름다워')


남보라가 윤시윤에게 직진하며 배다빈에게 시련을 안겼다.


21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에게 직진하는 김유진(남보라 분)를 신경쓰는 현미래(배다빈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현재는 현미래와의 운전연수 데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김유진의 연락을 받았고 드라마 자문을 해주러 그의 사무실에 들렀다. 김유진은 이현재에게 "변호사님의 모든 것을 알고 싶다"라며 "우선 하루 일과를 알아야 할 것 같다"라고 물었다.


김유진에 자문을 해주느라 이현재는 현미래에게 귀가 후 안부 전화를 하는 걸 깜빡했고 현미래는 이현재가 새벽까지 전화가 없자 애태우다 잠이 들었다. 뒤늦게 현미래에게 연락을 한다는 걸 깜빡한 이현재는 "어제 미래 씨랑 헤어지고 작가님 작업실에 갔었다"라며 "미래 씨가 드라마작가님한테 연락 오는 거 신경쓰는 것 같아서 아까 얘기 안 하고 지금 한다"라고 현미래의 오해를 풀었다.

이후 이현재는 현미래에게 "오늘 우리 만나자"라며 "오해를 풀어야 할 것 같다. 난 오해 쌓는 거 못 참는 편이다"라며 "내일 데리러 가겠다"라고 전화를 끊었다. 이현재와 데이트 이후 현미래는 "전에 다른 여자분들많이 만난 건 알겠는데 굳이 티낼 필요는 없지 않냐"며 "그만 집에 가자"고 나섰고 이에 이현재는 "혹시 삐졌어요? 집에 먼저 가자고 하는 분은 처음이라"라며 당황해했다.

이현재는 현미래와 저녁 약속을 하려 전화 통화를 했고 그때 마침 김유진이 이현재의 사무실로 들어섰다. 여자의 목소리가 들리자 현미래는 "다 들린다"라며 기분 나빠했고 "무슨 작가가 글은 안 쓰고 매일 찾아오냐?"라고 물었다. 이현재는 김유진에게 불편해 하는 기색으로 "다음부터는 미리 연락하고 왔으면 좋겠다"라며 "제가 있을 때도 있지만 없을 때도 많다"라고 곤란해했지만 김유진은 "제 친구 중에는 의사 취재하다가 결혼한 애도 있어요"라며 "이게 운명인가 보죠?"라고 직진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