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추성훈이 딸 추사랑의 근황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추성훈, 강주은, 라이머, 정찬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추성훈은 6개월 전에 엄마와 광고를 찍었던 추사랑을 언급했다. 그는 "사랑이의 꿈이 모델은 아닌데 엄마랑 모델이 하고 싶다고 해서 처음 모델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추성훈은 "사랑이가 동물을 좋아해서 동물 보호하는 시설에서 일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어 추성훈은 추사랑이 "내 경기를 보다가 많이 울었다"라고 말하며 "원챔피언십으로 옮기면서 첫번째 시합이 있었는데 경기에서 졌었다. 그 시합을 보고 트라우마가 생겼던 것 같다"라며 "제가 시합을 가면 안 좋아한다. 이기는 걸 보고도 울었다는데 제가 때리고 상대가 불쌍해서 울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