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이 소개시켜준 남자
친구가 동거까지 한 前 남자친구였다
한혜진 "그럼 말이 달라지지"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캡처


한혜진이 절친이 과거 자신과 동거까지 했던 전 남자친구를 고민녀 사연에 생각을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24회에서는 25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는 절친의 소개로 프랑스 유학파인 남자를 만났다. 남자친구는 연애한지 얼마 되지 않아 고민녀에게 동거를 제안하면서 과거 동거 사실을 털어놨다. 그리고 연애 반년 만에 고민녀는 자신에게 남자친구를 소개시켜준 절친이 남자친구와 과거 동거를 했던 연인 사이였음을 알게 됐다.

한혜진은 단순히 과거 연인이 동거를 했던 것을 아는 것과 내 지인과 동거를 했던 것은 "당연히 다르다"면서 "얼굴이 없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고민녀를 대체 뭘로 보고 소개를 시켜준 걸까. 백 번 양보해서 친구의 과거 연인을 모르고 사귀었다가 우연히 안다고 해도 싫다"며 고민녀의 감정을 이해했다.

이후 남자친구는 절친과 절대 만나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남자친구의 집에서 친구의 흔적이 발견됐다. 남자친구는 고민녀와 잠시 헤어졌을 때쯤 절친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잠만 재워 보냈다고 설명하면서 고민녀를 꽉 막힌 사람으로 취급했고, 고민녀는 과거 동거까지 했던 두 사람이 한 집에서 잤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곽정은은 "포커스 맞출 것은 세 개다. '나는 친구의 전 남자친구를 사랑할 수 있는가', '동거 사실을 밝힌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가', '과거 동거했던 사람과 잔 것으로 의심되는 남자를 사귈 수 있는가'이다"라고 정리했다.

김숙은 "내 절친이 과거 본인과 동거한 사람을 소개시켜주는 것이 이상하다. 더 이상한 건 전 여자친구가 소개팅 해준다는데 만나고 새 여자친구에게 동거하자고 제안한 남자친구다. 그런데 고민녀가 이 사람을 만난다? 그럼 고민녀가 제일 이상해진다"고 지적했다.

서장훈은 "개인적으론 겉으로만 절친인 척 하는 친구가 나를 조롱하거나 모욕하기 위해 이런 방식을 채택한 게 아닐까 싶다. 그게 아니고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말도 안 되는 관계에 목숨 걸지 말아라. 친구나 남자친구 모두 정말 나쁜 사람이다. 다시는 보지 말아라"라고 충고했다.

이날 또다른 고민녀는 카페를 운영하는 남자친구와 여자 손님의 바람 현장을 포착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고민녀는 카페 CCTV를 확인했고, 마감 후 카페에서 번호를 교환한 여성 손님과의 만남을 확인했다.

남자친구는 손님을 알바생으로 고용할 것이고, 교육한 것이라고 핑계를 댔다. 이후 기존 알바생의 제보로 두 사람의 수상한 기류가 드러났다. 더불어 남자친구는 여자 손님들에게 여자친구가 없는 척 하며 작업을 걸었다고. 사연을 접한 한혜진은 “끼를 부리고 있다”며 분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