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오줌 쌀 뻔"… 전소민, 옷 벗고 제로투 추는 男 경호원에 시선고정 ('런닝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소민이 상의를 탈의한 남성에 진심으로 민망해 해 웃음을 유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런닝맨' 오프닝에서는 멤버들의 집중력 테스트가 이어졌다.

이날 테스트의 첫 주인공은 양세찬. 양세찬을 불러 게임의 룰을 설명하던 도중 경호원이 들어와 제로투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양세찬은 "저 분 뭐하시는 거냐"며 웃기 시작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양세찬은 웃으면서 PD의 말을 듣기 시작했지만 시선은 경호원을 향했다. 그때 경호원이 상의를 탈의하고 본격적으로 제로투댄스를 추자 폭소하며 "이게 뭐냐 저러다 바지도 벗겠다"며 황당해했다.

PD는 "춤추는 경호원에게 시선을 뺏긴 시간을 쟀다. 힐끔 쳐다보는 것까지 포함해 최종 순위를 매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세찬은 다른 멤버들의 반응을 추측했다. 그는 "소민이는 계속 쳐다볼 것 같다"고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을 통춤을 추는 외국인이 난입하는 미션을 선택했고 이어 전소민이 춤추는 경호원이 들어오는 미션을 선택했다.

전소민은 경호원이 춤을 추자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집중하려 했지만 고개가 자꾸 돌아갔다. 이때 경호원이 상의를 벗고 춤을 추며 "어머"라며 찐 비명을 질렀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전소민은 '아니 뭐하시는 거냐"며 입을 막고 소리를 질렀고 "나 지금 소름 돋았다. 아니 제모는 왜 하신 거냐"고 리액션이 폭발했다. PD가 계속 설명하자 "아니 어떻게 집중을 하느냐"며 "나 지금 놀라서 오줌 쌀 뻔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소민은 흡족하게 댄스를 끝낸 뒤 나가는 경호원의 뒷모습까지 지켜봤다. 전소민은 "누구냐"고 물었고, 사전 리딩이 미션이라는 말을 듣고 허탈해했다.

전소민은 "이럴 줄 알았으면 끝까지 볼 걸"이라며 "나 근데 다시 보고 싶어. 제대로 못 봤어 집중해서"라고 밝혔다. 유재석과 양세찬은 "아냐 너 제대로 봤어"라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