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신봉선이 김숙을 도와 심사위원석에 초대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2차 블라인드 오디션으로 4개의 봉우리 대청봉, 비로봉, 할미봉, 신선봉으로 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마지막 보류자 면접에는 앤 해서웨이가 등장했다. 앤 해서웨이는 “유재석 정도만 친분이 있고, 하하와 정준하는 예전에 많이 봤다. 출연한 이유는 유재석에게 할 말이 많기도 하고, 성대 결절이 있어서 노래에 대한 갈망도 있어서”라고 말했다.

앤 해서웨이는 “성대결절 때문에 지금도 약을 먹고 있다. 그런데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고, 용기 내서 노래를 부르고 있고, 내게는 도전”이라며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선곡해 불렀고, 전원 합격을 받아 1차 면접을 통과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이로써 총 15명의 2차 경연 진출자들이 확정됐다. 제비뽑기 결과 할미봉(소피마르소, 김서형, 윤여정, 앤 해서웨이), 신선봉(전지현, 김태리, 제시카 알바), 비로봉(공효진, 손예진, 김혜수, 나문희), 대청봉(송혜교, 김고은, 엠마스톤, 이성경)의 조가 완성됐다.

2차 경연에 앞서 엘레나킴(김숙)은 자신을 도와줄 사람으로 신봉선을 데려왔다. 앞서 신봉선은 오디션을 봤지만 탈락한 상황. 유재석은 “저희들에게 왜 미나(신봉선) 떨어트렸냐고 하는 분들이 너무 많다.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고, “체중 감량 엄청나게 했다”라며 칭찬했다. 이에 신봉선은 “이 자리에 초대돼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후 대청봉 조별 경연이 펼쳐졌다. 김고은은 "남자로는 미키광수, 김용명 씨를 들어봤다"고 예상 밖의 닮은 꼴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따.

이성경은 최근까지 무대에 설 기회가 없어 노래를 그만할 생각을 했는데 "갑자기 동아줄이 내려왔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노래를 관두면 어떤 일을 할 생각이었냐고 묻자 이성경은 "막막했는데 자꾸 주변에서 시집이나 가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성경은 자신의 오디션 영상은 지금까지 한 700번은 돌려봤다며 "유팔봉 님 표정이 너무 좋은 거다. 입을 아 벌리고 계시는데"라며 기뻐하기도.

대청봉의 네 지원자들은 2NE1 박봄의 ‘You And I’를 선보였고, 엠마 스톤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엠마 스톤은 "노래를 혼자 부르는 것보다 남들이랑 같이 부르는 걸 훨씬 좋아한다. 내가 초등학교 때 되게 우상으로 생각했던 선배님이 계신데, 옆에 계신 분들 중 약간 목소리랑 비슷해서 계속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그분이 맞다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청봉 결과는 전원 통과였다. 한편,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는 소속사당 최대 4명까지 선발 가능해 15명 중 최대 12명이 선발 가능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