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2'./사진제공=tvN
'어쩌다사장2'./사진제공=tvN


tvN 예능 ‘어쩌다 사장2’에서 꼼꼼함과 인간미를 겸비한 조인성의 매력이 안방극장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어쩌다 사장2’에서는 신메뉴를 개발하는 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저녁 식사를 위해 본격 신메뉴 개발에 돌입, 명란젓부터 애호박까지 재료를 척척 꺼내며 발 빠르게 움직였다.

대용량 파스타를 만들어본 적이 없어 걱정하던 그였지만 이내 면의 익힘부터 플레이팅까지 꼼꼼하게 챙기며 ‘명란 파스타’를 완성하는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타인을 대하는 조인성의 모습에서는 다정한 인간미도 묻어났다. 그는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놓던 정육점 사장 부부의 말을 진지하게 경청한 후, 그들에게 진심 어린 응원을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한 게스트들과 함께한 식사 자리에서 조인성에 대한 칭찬이 끊이지 않는 등 곳곳에서 그의 훈훈한 성정이 엿보여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내기도.

조인성은 ‘어쩌다 사장2’를 통해 일을 할 때는 누구보다 프로페셔널하게, 주위 사람들을 대할 때는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