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사진제공=KBS
'붉은 단심' ./사진제공=KBS


강한나가 KBS2 월화드라마 엔딩 요정으로 활약 중이다.

‘붉은 단심’에서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 역을 맡은 강한나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예측불가 엔딩으로 활약하고 있다.

#1회 두근두근 설레는 숨멎 엔딩
어린 시절 첫 만남으로 이태의 마음에 자리 잡은 유정은 곧 세자빈으로 간택되지만, 박계원(장혁 분)의 계략으로 순식간에 가문이 멸문지화 당하고 역적의 딸이 된다. 이태가 세자인지 모른 채 목숨을 구해준 선비님으로 착각하고 7년의 세월 동안 그를 연모하며 보름마다 남몰래 만나온 듯한 장면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특히 이때 봄밤을 수놓은 낙화놀이를 배경으로 성인이 된 유정의 단아하고 아름다운 비주얼이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 같은 엔딩을 탄생시켰다.

#2회 돌직구 직진녀의 청혼 엔딩
시대를 앞서가는 자유분방한 유정의 캐릭터가 한껏 드러난 2회였다. 애틋한 만남을 이어가던 중 유정에게 입맞춤하려던 이태가 현실을 자각하고 마음을 접자 먼저 볼 뽀뽀를 하는가 하면, 한양에 가 혼인할 선비님을 보쌈해 오겠다던 유정이 다시 한번 자신을 구해준 이태에게 “저와 혼인해 주세요 선비님을 연모합니다”라고 당차게 청혼한 것. 하지만 청혼을 거절당하고 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애처롭고 슬픈 눈빛으로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을 선사하며 안타까움을 배가 시켰다.

#3회 거짓 중전이 될 위기, 충격 엔딩
연모하는 마음을 뒤로하고 본인에게 필요한 여인을 중전으로 맞을 계획을 세우는 이태와 유정의 안타까운 로맨스가 더욱 아슬아슬해질 즈음 이태가 연모하는 여인이 유정이라는 것을 알게 된 박계원이 중전 간택에 내보낼 자신의 질녀로 유정을 선택해 충격적인 엔딩을 맞이했다. 거짓으로 궐 안에 들어가게 될 처지에 놓인 유정의 파란만장한 운명은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4회 선비님이 주상 전하?! 심장 쫄깃 엔딩
유정은 자신의 모든 소중한 이들을 몰살시키겠다는 박계원의 협박에 결국 숙의가 된다. 이를 모르는 이태가 유정의 안위를 걱정하는 사이 유정은 폐서인이 되어 궁 밖을 나갈 생각만으로 투기를 가장해 왕을 만나려 했다. 결국 두 사람이 만나 서로를 알아보는 엔딩 장면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과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여인, 정적이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치는 핏빛 정치 로맨스의 본격적인 출격을 알리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붉은 단심’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