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골 때리는 외박' 방송화면
SBS '골 때리는 외박' 방송화면


신아영이 결혼 4년 만에 임신 사실을 밝혔다. '골 때리는 그녀들' 리그 도중 새생명이 찾아왔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FC 아나콘다' 최은경,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 박은영, 오정연이 경기 후 두 달만에 처음 만났다. 노윤주는 야구 하이라이트 방송으로 뒤늦게 자리하게 됐다.

외박에 나선 아나콘다 멤버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박은영은 "애 낳고 처음 외박해 본다. 그런데 아기가 엄마 없이 잘 수 있을까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주시은은 "(제작진에게) 불멍 하고 싶다고 했다"며 해맑게 웃었고, 박은영은 "되게 건전하다. 나만 도박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박은영은 "나 이대 나온 여자야"라며 영화 '타짜'의 김혜수를 따라 했다. 윤태진이 "심지어 진짜 이대 나오지 않았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MC 이수근이 신아영의 임신 사실을 알렸다. 신아영은 방송 최초로 임신 사실을 고백했다. 아나콘다 멤버들 모두 처음 듣는 소식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태진은 "나 눈물 날 것 같아. 빨리 가서 안아줘야지"라며 울컥했다. 특히 신아영은 "정규 리그 끝나고 생겼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답해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겼다.

멤버들이 "그 와중에? 땀 흘렸잖아?"라며 장난쳤고, 신아영은 "10주 넘어서 알았다. 마지막 두 경기는 임신을 한 채로 뛰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경기 때 정신이 나가 있지 않았냐. 임신 때문에 그랬던 것 같다"라며 "축구할 때 내가 찬스를 못 살린게 계속 생각났다. 발만 갖다대면 슈팅이 됐을텐데. 태어날 아기는 그런 기회를 놓지지 말라고, 나처럼 머뭇거리지 말고 갖다 대라고 슈팅이라고 태명을 지었다"라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이후 아나콘다 멤버들은 방안에서 수다를 떨었다. 자연스럽게 신아영의 임신과 관련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오정연이 "아이가 온 지가 언젠지 알아?"라고 물었고, 신아영은 "알아"라며 머뭇거렸다. 그러더니 "액셔니스타 전을 준비하는 기간이었던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훈련 가기 전에 아침에 생긴 거냐"라고 묻자, 신아영은 "응 기억나"라고 했다. 오정연은 "사랑이 넘친다"라며 부러워했고, 정은경은 "나는 너무 오래됐다"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신아영은 "축구하면서 금주 했고 운동에 마사지까지 하니 혈액순환이 잘 됐다"라며 "어떤 아이가 내게 불법 침입한 느낌이다. 하루 방심하고 문을 안 잠그고 나갔을 때 침입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아영은 "그런데 몸이 변하는 게 무섭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박은영은 "피부 트러블 올라오면 아들이다. 나는 안 올라왔는데 주변 사람들이 호르몬 때문에 그런다더라"라고 했다. 신아영은 "배가 옆으로 퍼지게 나온다며? 나는 볼록하게 나오고 있다. 딸 같기도 하다"라고 예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