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출산 후 건강 적신호
부종, 호흡곤란 호소
문재완과 이혼 위기 겪었던 이야기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의 건강에 적색 등이 켜졌다. 일과 육아의 병행으로 과부하가 찾아온 것.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출산 후 건강 이상 증세로 남편 문재완과 함께 병원을 방문한 이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혜는 둘째 출산 후 부종과 호흡곤란을 호소했다. 이날 방송에서 부부는 심장내과를 찾았다. 의사의 진단 결과는 심장 기능 저하. 3개월 전 진행한 검사에서 그는 위험 혈전 수치의 두 배 이상을 나타냈다.

의사는 "여러 가지 검사를 해본 결과 심부정맥 혈전증이 발견됐다. 혈류를 따라가다가 폐동맥으로 들어가면 폐동맥 색전증이 오는데 그것 때문에 혈압이 떨어지면 호흡 곤란이 온다"라고 했다.

이어 “다른 피검사는 대부분 호전된 상태다. 숨찬 증상도 저 없고 피검사도 정상이 됐다”라면서도 “심장 초음파 결과 아직 심장판막질환은 남아있다”고 했다.

예상치 못한 결과에 이지혜와 문재완은 걱정에 휩싸였다. 의사는 “이를 방치하면 점점 심장이 늘어날 수 있다”고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내렸다.

이지혜는 “약을 먹으면 완치 가능성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의사는 "완치는 어렵고 평생 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난 내가 너무 건강한 줄 알았는데 이러니까 속상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부부는 당나귀 코스 요리를 먹으러 갔다. 당나귀 육회를 맛본 이지혜는 그 맛에 감탄했다. 문재완에게 직접 초밥을 만들어 입에 넣어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지혜는 “내 첫째 아들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지혜와 문재완은 과거 겪었던 이혼 위기 이야기를 꺼냈다. 이지혜는 “싸움의 계기는 오빠가 항상 선을 넘는 거다”라며 운을 뗐다. 방송 선배인 이지혜는 유튜브 촬영 당시 연출을 문재완이 하려고 한 것에 기분이 상한 것.

이에 문재완은 “아무리 생각해도 아닌 건 아니지 않냐”라며 “내가 아무리 경험이 없고 신인이라도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할 수 있지 않냐”고 맞섰다.

이지혜는 “요즘에 오빠가 툭하면 ‘하지만 나 안 해’라고 하지 않았냐”고 했다. 문재완 입장에선 이지혜가 자신을 무시하는 태도로 느껴졌던 것.

이혼 문턱을 넘지 않은 이유는 문재완의 한마디 말 때문이었다. 이지혜는 “난 진짜 오빠랑 안 살려고 했다”며 “마음을 돌린 이유는 오빠가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가 헤어질 이유가 없다’고 했던 거다. 하지만 나는 ‘내 맘이 굳어져서 돌아갈 수 없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문재완은 “내가 더 잘할게”라는 달달한 말로 이지혜를 달랬다.

일과 육아를 병행해야 했던 이지혜는 과부하상태를 겪었다고. 그는 “어느 순간부터 주말에 매주 첫째 아이를 데리고 나가더라”라며 “밥도 처음엔 못 먹였다. 처음엔 아이에게 과자만 먹였다. 어느 순간부터 밥도 잘 먹이고 일취월장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