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통주와 페어링 딱
‘OOO를 닮은 안주’의 정체는?
성동일 “안주 이름? OOO”
사진제공= tvN STORY, ENA '이번주도 잘부탁해'
사진제공= tvN STORY, ENA '이번주도 잘부탁해'


tvN STORY, ENA ‘이번주도 잘부탁해’의 첫 게스트 권상우가 통화불가 후배들 때문에 ‘전화 연결 집착남’이 되며 살 떨리는 순간을 맞이한다.

2일 방송될 ‘이번주도 잘부탁해’ 1회에는 영화 ‘탐정’ 시리즈를 통해 MC 성동일과 가족처럼 절친한 사이가 된 배우 권상우가 첫 번째 게스트로 찾아온다. 성동일X고창석이 만드는 서울의 전통주와 가장 어울리는 안주를 기다리던 권상우는 “다음 게스트도 저랑 친한 애거든요. 지훈이랑 인성이한테 전화를 해봐야겠다”며 휴대폰을 집어들었다.

한편, 권상우가 전화 연결에 애를 쓰는 동안 성동일X고창석은 ‘OOO를 닮은 안주’를 완성했다. ‘메인 셰프’ 성동일은 요리 이름을 묻는 권상우에게 “이름? OOO”라며 의기양양한 표정을 지었다. 그 와중, 권상우의 휴대폰이 울리기 시작했고, 전화를 받아든 권상우는 “네 덕분에 형이 좀 덜 창피해...네가 낫다”며 안도했다.

‘이번주도 잘부탁해’는 우리나라 전통주를 소개하고 그 전통주와 어울리는 안주를 페어링하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 2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