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박군이 아내 한영을 향해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FiL 예능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이하 하우스 대역전'에서는 박군이 리모델링에 참여한 한영의 사무실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군은 김지민의 효녀 하우스가 있는 동해에 등장했다. 박군은 "어제 웨딩 촬영을 하고 왔다. 미리 좀 이야기해주시지. 이렇게 좋은 데가 있는데"라고 했다. 이를 들은 김지민은 "여기서는 제가 할게요. 느낌 아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군은 김지민, 전진과 함께 김지민의 효녀 하우스를 둘러봤다. 전진은 "박군이 생각이 많을 수 없는 게 신혼집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박군은 "집을 구하다가 도저히 안 구해져서 와이프 집에 얹혀 들어가기로 했다. 옥탑으로 오라고 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박군은 "여러 가지 공간을 만들어서 쓰고 싶은데 방이 없어서 거실에서"라며 말을 흐렸다. 김지민의 효녀 하우스를 다 둘러본 뒤 박군은 "너무 갖고 싶은 집. 제 로망이 됐다. 나중에 집 지을 때 똑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 방송화면 캡처
김성주는 한 사무실에 미니 화환을 들고 등장했다. 김성주는 "사업을 한다고. 뭐야. 무슨 사업을 하는 건데?"라고 물었다. 박군은 "제 사업이 아니라. 제가 장가가지 않나. 와이프가 오래전부터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여기가 첫 사무실"이라고 답했다.

김성주는 "꽉 잡혀 사는구먼. 결혼을 한 거야? 머슴으로 들어간 거야?"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박군은 "선배님들이 머슴으로 살아야 평생 편할 수 있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전진과 김지민이 등장했다. 두 사람 역시 선물을 들고 왔다. 박군은 곧바로 선물을 뜯어봤다.

전진과 김지민은 사무실에 등장하자마자 "너무 예쁘다"고 감탄했다. 전진은 "20년 전에 같은 건물에 아는 형님이 있어서 와봤다. 그때도 노후됐는데 여기는 아예 다른 공간"이라며 놀라워했다. 박군은 셀프 리모델링을 해주려고 했다고. 하지만 혼자서는 역부족이었기에 건설 변호사의 도움을 받았다.

김성주는 "아내가 리모델링 된 거 아느냐?"라고 물었다. 박군은 "아직 모른다. 지금까지 제가 셀프로 하는 줄 안다. 여기 와서 하는 것도 제가 운동하러 간다고 거짓말하고 운동한 뒤 여기 와서 셀프로 인테리어 했다"고 답했다. 이때 한영이 문을 열고 들어왔다. 한영은 깜짝 놀랐다.

한영은 바뀐 사무실 인테리어를 보고 "잘못 온 집이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성주는 "저희는 관여하지 않고 신랑이 서프라이즈로 했다"고 짚었다. 전진은 "리모델링하는 거 몰랐냐?"고 물었다. 한영은 "몰랐다. 못 오게도 했고 알아서 해놓겠다고만 했다. 정확히 '페인트칠을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다른 집이 됐다. 마음에 든다"며 만족감을 드러났다.

김지민은 결혼 전, 후 애칭에 관해 물었다. 한영은 "애칭이 어색했다. 선후배로 만나서 '누나', '동생' 하다가 '자기야'가 입에 안 붙더라. 지금은 거의 자기야로 통일했다. 휴대 전화에는 내 편이라고 썼다. 그걸 보여줬다. '하트는?'이라고 하더라. 내 편만 보내도 좋아할 줄 알았다. 앞뒤로 하트를 적어놨다"고 답했다.
/사진=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 방송화면 캡처
박군은 사과했다. 박군의 휴대 전화에 한영은 '한영 선배님'이라고 저장되어 있다고 털어놨다. 박군은 "이거 나가면 안 되는데"라며 당황했다. 이어 두 사람의 텔레파시 테스트가 진행됐다. 박군과 한영의 첫 키스 장소는 차 안이었다. 한영은 "집에서도 자주 만났는데 집이 답답하니까 차를 끌고 나가서 치킨도 먹었다. 차 안에서 데이트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군은 "사무실에 이름이 있다"며 신박한 하우스라고 소개했다. 레이어드 오피스 콘셉트로 리모델링했다. 해당 건물은 32년 된 오피스텔이었다. 건설 변호사는 "공사를 하면서 박군이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고 말했다. 박군이 한영의 취향에 맞춰 반영했다고.

한영은 "아주 마음에 든다. 사무실이기도 하지만 미팅 장소로. 업체 미팅을 할 때 카페에서 많이 만난다. 카페가 어딘지 알려드리는 것도 힘들었다. 장소를 바꾸는 것도 힘들었다. 모든 게 합쳐진 공간이다. 제가 그린 공간이 그대로 나온 것 같다"며 웃었다.

'하우스 대역전' MC들은 "여기서 대박 나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영은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다른 집 들어온 것 같이 기분이 너무 좋다. 힘내서 더 열심히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마음에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군은 "와이프한테 깜짝 선물이 있다"고 했다. 박군이 준비한 마지막 선물은 커플 사진 블라인드였다. 한영은 "대로변에서 보면 누가 봐도 저희 사무실인 줄 알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군은 "세상에서 가장 현명하고 아름답고 착하고 나보다 키 크고 누구보다 나를 배려 잘 해주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우리 지영이. 지영아 평생 내가 행복한 웃음만 지을 수 있게 노력할게. 지영아 사랑해. 지영이 옆에서 잘 지켜줄 테니 열심히 해서 돈 많이 벌어와"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