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엄마는 예뻤다'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사진='엄마는 예뻤다'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방송인 이지혜가 '엄마가 예뻤다'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9일 LG헬로비전 예능 '엄마는 예뻤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황신혜, 방송인 이지혜, 가수 장민호,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과 박현우 CP가 참석했다.

'엄마는 예뻤다'는 의학, 패션, 뷰티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엄마의 예뻤던 청춘으로 회귀시켜줄 뿐 아니라, 엄마의 마음까지 치유해, 삶을 대하는 방식을 바꿔주는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이지혜와 장민호는 높은 공감 능력과 친근한 매력으로 사연자들과 진솔한 소통에 나선다.

이지혜는 "나 역시 어느 정도 메이크 오버를 했다"고 웃으며 "간단한 변화만으로 심리적으로 좋아지는 경우가 있다. 이 프로그램 안에는 어벤져스 의학팀이 있어서 전반적으로 한 번에 변화를 준다. 그걸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장민호는 "엄마들의 현실이 젊었을 때 선택한 현실이 아니지 않나. 젊은 사람이 보기에 나의 미래의 모습도 어떻게 될지 모르고"라며 "혹여라도 나의 모습일 수 있는 모습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을 같이 하고 내 이야기처럼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의 변화 과정을 통해 가정이 같이 변하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엄마는 예뻤다'는 오는 5월 1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