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갓파더' 방송화면
KBS2 '갓파더' 방송화면


개그맨 김숙이 '밥 잘 사주는 누나'의 면모를 보였다. 조나단과 '갓남매'를 결성, 찐 케미를 자랑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는 새 남매로 합류한 김숙과 조나단의 첫 만남이 담겼다.

이날 김숙은 M사 고급 수입차로 조나단을 픽업했다. 조나단은 좋은 차를 탄 것에 마냥 신기해 했다. 김숙이 "친구들이 너 태우러 온 적 없냐"라고 묻자, 조나단은 "이 차를 타고 태우러 온 적은 없다"라며 웃었다.

이어 조나단은 "제가 동생들은 있지만 누나는 없다. 누나가 있으면 챙김을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 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숙은 "나단아 대박이다. 난 딸만 다섯이다"라며 좋아했다.

그러면서 김숙은 출생의 비밀을 고백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과거에 집안에 아들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우리 집에서 넷째까지 아들을 낳았다. 다섯째를 가졌는데, 배 모양이 아들 모양이었다. 그래서 아들 옷도 다 사 놨다"라며 "신기하게 아들만 셋인 집과 병실을 같이 썼다. 그들은 딸을 기다리고, 우린 아들을 기다렸다. 할머니들끼리 '혹시 우리가 또 딸이 나오고 그쪽이 또 아들이 나오면 바꿉시다' 라고 합의를 봤다. 신기하게 또 딸, 또 아들이 나왔다. 그런데 의사선생님이 바닥에 나를 떨어뜨렸다. 내 얼굴에 멍이 들었단다. 그 집이 내 얼굴을 보고 안 바꿨다고 하더라"라고 웃픈 사연을 전했다.

김숙은 청담동이 익숙하지 않은 조나단을 데리고 "청담동 뽀개기를 하자"라며 투어를 시작했다. 조나단은 명품 거리를 지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브런치를 즐기기 위해 럭셔리 레스토랑을 찾았다. 조나단은 온통 영어로 쓰여진 메뉴판에 당황했다. 두 사람은 약 5인분 정도를 시켜 폭풍 먹방을 펼쳤다. 김숙이 "더치패이인거 알지?"라고 장난치자, 조나단은 크게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조나단은 가족관계증명서를 꺼내들었다. 서류만 본 김숙은 "나 보증은 안서"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예전에 문서사기를 당했다. 우리집에 경매 딱지가 날아왔다. 당한적이 있어서 그 뒤로는 지장 같은 걸 안찍는다"라며 "조나단이 어디가서 나쁜데 쓰진 않겠지?"라고 물었다.

또한 김숙은 "내가 아까 뭐라고 했나. 아무도 믿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 나단이가 진짜 내동생이다 싶을 때 찍겠다. 우리 가짜로 하지 말자. 진짜로 하자"고 했다.

특히 김숙은 어린 조나단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김숙은 "서울에서는 눈 뜨고 코베어간다는 말이 있다. 계약 같은 것을 많이 해야 하는데, 연예인들은 똥파리들이 많이 꼬인다. 돈냄새를 맡거나 너를 이용하려 하는 사람들을 똥파리라고 한다"고 말했다.

김숙은 "달콤한 말 하고 맛있는 것 사주면 넘어갈 수도 있다. 나 아는 사람도 이렇게 당했다. 손을 오른쪽, 왼쪽으로 펼쳐보라고 하면서 '사진 하나 찍을게요' 하고 찍었는데 나중에 합성으로 양쪽 손에 회가 올려져 있었다더라. 또 '땡땡 횟집' 간판에 자기 얼굴이 있었다"라며 "그런걸 내가 다 쳐내주겠다"고 약속했다.

김숙은 브런치를 마친 후 18만 5천원을 시원하게 결제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