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개그맨 김태현과 배우 장광의 딸 미자의 결혼 준비 과정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결혼식을 일주일 앞두고 웨딩드레스를 고르고 본가에서 짐을 싸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미자와 김태현은 예식때 입을 의상을 골랐다. 미자는 새하얀 웨딩드레스가 아닌 검은색 미니 원피스를 선택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자는 "엄마랑 드레스 때문에 엄청 싸웠다. 누가 요즘 스몰 웨딩에 촌스럽게 하얀 드레스를 입냐"라며 소신을 밝혔다.

김태현은 "어머니로서는 '장례식 가냐'라고 할 수 있는데 내 눈에는 예쁘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미자는 두 번째 드레스 역시 검은 드레스를 선택했고 김태현은 "이거다"라고 만족해했다. 미자는 "우리 좀 잘 어울리는데"라고 자축했고, 김태현은 "점수로 90점 이상은 되는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미자는 신혼집으로 옮길 짐을 싸던 중 "내 보물"이라며 엄청난 양의 술을 공개했다. 김태현은 "술에 대한 사랑은 국경이 없구나"라고 감탄하며 "이 방송을 우리 어머니가 보면 참 좋아하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미자는 엄마 전성애에게 "결혼식을 하는 건 괜찮은데, 다음 날 엄마랑 떨어지는 게 상상이 안 된다"며 "엄마랑 사는 게 일주일 남았네. 너무 슬프다"고 눈물을 흘렸다. 전성애 역시 "너랑 보냈던 시간이 새록새록 떠오르더라"며 울컥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거실에서 장광과 단둘이 남은 김태현은 어색한 분위기에 "뜬금없는 얘긴데 따님과 결혼을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후 미자의 집에 지상렬이 방문했다. 지상렬이 장광과 전성애를 장인어른, 장모님이라 부르자 김태현은 "호칭을 잘 해야한다"고 말렸다.

이어 김태현은 "지상렬은 나에게 큐피트다. '미우새'가 노총각 하나 살린 거다. 예전에 소개시켜 준다고 했는데 서로 싫다고 했다. 그때 '나야. 태현이야'라고 언급한 게 기사가 나오면서 주변에서 미자라는 친구를 알고 있냐고 하더라. '그럼 한번 밥이나 먹자' 이렇게 됐다"라고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또한 김태현은 지상렬을 향해 "형이 미자와 사석에서 만나지도 않았는데 방송에서 서로 알아가는 단계라고 해서 내가 왠지 잘못한 기분이다. 미자와 나는 모두 초혼인데 형 때문에 재혼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에 지상렬은 "미자의 버스정거장"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