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이천수와 임창정이 아내에게 육아를 떠넘기는 '나쁜 남편'으로 눈총을 받고 있다.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과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은 유명인 남편으로 인한 '독박 육아' 일상으로 주부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이 일하러 나간 사이 육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쌍둥이 출산 전까지 하던 공연·기획 대행사를 운영하던 심하은은 오랜만에 축구 관련 행사를 의뢰 받게 됐다. 이천수는 아내 없이 주말에 독박 육아를 해야 한다는 사실에 불만을 표출하며 "주말에 아줌마들 만나서 수다 떠는 거 아니냐"고 의심했다. 심하은은 "회사 문 닫았다가 갑자기 일하게 돼서 감도 안 와서 힘들어 죽겠는데 엄마들 아니었으면 되지도 않았다"고 발끈했다.

심하은이 일하러 나간 사이 이천수는 첫째 딸 주은이의 도움을 받아 쌍둥이 육아를 본격 시작했다. 하지만 이천수의 육아 실력은 엉망진창이었다. 아이들이 매트에 낙서하고 아이스크림을 사방에 묻히는 통에 정신없이 치우기에 급급했다. 잠시 잠들었다가 깬 후에는 코피까지 쏟았다.

심하은은 귀가 후 로션 범벅이 된 쌍둥이를 보고 당혹스러워했다. 심하은은 "맨날 나보고 뭐라고 하더니 오빠가 애들을 더 못 본다. 집 청소할 게 아니라 애들을 봐야지 않나"고 나무랐다. 이천수는 "네가 청소를 안 하니까 내가 청소를 하다 잠깐 화장실 간 건데 이렇게 됐다. 내 얼굴 봐라. 코피 난다"고 따졌다. 심하은은 "코피 나는 게 뭐. 애들을 봐야지 집을 왜 치우냐"고 발끈했다.

이천수의 막말은 계속 됐다. 심하은이 육아와 일로 바쁜 나머지 주은이의 영어 영재 테스트 접수를 놓친 것. 이천수는 "나는 일하면서도 주은이 영어 생각밖에 없는데 너는 무슨 일한다고 정신 팔렸냐. 1년에 한 번 있는 시험인데 신경 안 쓴 거냐. 너는 그래서 안 된다"고 쏘아붙였다. 심하은도 "내가 그러고 싶어서 그러냐. 애들 등원, 하원 내가 시키지 않나. 일주일이 7일이면 3일 정도는 오빠가 데리고 자야지 어떻게 맨날 내가 애들을 데리고 자냐. 나도 힘들고 지치니까 까먹은 거다"고 서러워했다. 심하은은 "잘 되면 내 탓, 못 되면 네 탓. 오빠는 그게 참 잘못됐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지난달 SBS '동상이몽2'에 합류한 임창정·서하얀 부부도 이천수네 부부와 마찬가지로 육아는 아내 몫이었다.

임창정은 기상 후 누운 채 휴대전화 게임을 하면서 아내에게 아침 밥상 '창정이 정식'을 주문했다. 아내가 아침을 준비하는 사이 임창정은 느긋하게 일어나 거실로 나왔다. 임창정이 등교, 등원하는 아이들을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모습에서 그가 평소에 얼마나 육아에 무심했는지 엿볼 수 있었다.

그래도 서하얀은 '임창정의 육아 면제권'이 자신의 의견이라며 남편을 옹호했다. "바쁘게 일을 하니 집에서 만큼은 쉬게 해주고 싶었다"는 것. 게다가 서하얀은 집안인에 5형제만 돌보는 전업주부가 아닌 워킹맘이었다. 육아, 살림에 이어 자신의 커리어도 놓치지 않는 서하얀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감탄했다.

영향력이 급상승한 서하얀은 방송에서 입은 의상은 품절 사태를 일으키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자녀들에게 안전벨트를 채우지 않은 채 운전 중 찍은 셀카를 올려 뭇매를 맡기도 했다. 이 셀카 역시 골프를 하는 아들을 데리고 시합장을 다녀오다가 찍은 것이었다.

유명인 남편을 둔 탓에 육아, 살림 독박을 쓰는 건 오로지 아내들의 몫이었다. 가정 안에서 고정적인 남편, 아내의 '역할'이라는 게 사라지고 있는 시대에 두 가족의 모습은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 아내의 커리어를 무시하는 남편, 반찬 투정하는 남편, 아내에게만 육아를 맡기는 남편의 모습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시대와 어울리지 않는 고정적 성역할을 보여주는 두 부부. 철없는 남편의 모습이 방송용 콘셉트이기만 바라는 이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