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X이혜성, 결별을 대하느 온도 차
전현무, 기안84 "장가 안 가냐" 공격에 "나도 못할 줄 몰라" 셀프 디스
이혜성, SNS에 의미심장 글 "언제쯤 주변 자극에 흔들리지 않을까"
방송인 전현무, 이혜성./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전현무, 이혜성./사진=텐아시아DB


결별한 지 두 달이 지났음에도 전현무, 이혜성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이런 가운데 전현무는 예능에서 이별을 언급하는 질문에 '셀프 디스' 하는 쿨한 반응을, 이혜성은 SNS서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여러 추측을 불러일으키는 등 온도 차를 보이는 중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이혜성과의 결별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씁쓸해했다. 기안84, 코드쿤스트와 술을 마시며 뒤풀이를 하던 중 기안84가 "(전현무) 형은 장가 안 가나"라고 물었기 때문. 이에 헛웃음을 터트린 전현무는 "술이 올라온다. 짜증이 확 난다. 누가 안 가고 싶어서 안 가나"라고 버럭 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이에 코드 쿤스트는 "마음이 다친 지 얼마 안 됐는데"라며 결별을 언급했고, 기안84 역시 "돈 많이 벌고 집 사고 차 사고 해봐야 뭐 하냐. 혼자 살면?"이라며 놀리는 데 일조했다. 결국 전현무는 "차라리 욕을 해라, 욕을 해"라며 해탈한 뒤 "그 나이 되도록 혼자 사는 김광규 형을 비웃었는데, 내가 지금 김광규 형 나이(46세)가 됐다. 나도 40대 중반까지 이러고 있을 줄 몰랐다. 결혼은 내 의지대로 되는 게 아니다"라며 셀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가 결별에 관한 관심을 웃음으로 승화했다면, 이혜성은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그는 올린 게시글은 최초, 최연소 여성 임원 타이틀을 가진 '커리어 우먼' 최명화 블러썸미 대표가 발간한 '나답게 일한다는 것'을 읽고 감상평으로, 이 중 "나는 언제쯤 주변의 자극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을까"라고 글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왼)결별설 암시한 책, (오)결별 후 올린 책/사진=이혜성 인스타그램
(왼)결별설 암시한 책, (오)결별 후 올린 책/사진=이혜성 인스타그램
그저 책을 본 소감으로 느낄 수도 있지만, 앞서 이혜성은 지난 2월 전현무와 결별을 공식화하기 직전 자신의 SNS에 결별을 암시하는 듯한 심경을 담은 듯한 책 글귀 사진을 게재한 바 있기에 이혜성의 책 감상평을 그냥 넘기기가 힘들다는 반응이다.

여기에 전현무가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근황으로 SNS를 재기하자 이혜성 역시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게재하며 침묵을 깼는데, 해당 영상서 이혜성은 얼마 전 이사한 근황을 전하며 "집이 조금 넓어졌을 뿐인데 마음의 여유도 늘었나보다"라며 "새로운 집을 정리하고, 채우고 있는 중"이라고 음성이 아닌 자막으로 심경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혜성이'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혜성이' 영상 캡처.
지난 20일 공개된 콘텐츠에서는 패션 유튜버 밀라논나(본명 장명숙)의 책 '햇빛은 찬란하고 인생은 귀하니까요'를 낭독하며 '지금 내가 걷는 이 길이 가시밭길이어도 어느 날 돌이켜 보면 꽃길 같겠지'라는 문장을 보고 "이 문장은 내가 방에 붙여 놓은 프로이트의 문장이랑 진짜 비슷하다"며 침실에 붙여 놓았던 종이를 공개했다.

이어 이혜성은 "영어로 써 있는데 해석하면 '언젠가 회상을 해보면 정말 힘들었던 시간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는 뜻"이라고 설명해 결별 후 심경을 간접적으로 밝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기도 했다.

두 사람의 연애사를 대중이 알 수는 없지만, 두루뭉술한 모습보단 솔직하게 말하는 모습이 더욱 응원을 받는 상황. 공감을 바라는 의미심장한 글은 오히려 오해를 쌓고 역효과를 낼 수 있다. 전현무에게 응원을, 이혜성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