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두 딸 입양' 이아현, "아이들, 부정적으로 생각"→"세 번 이혼, 참을성 부족" ('금쪽상담소')


배우 이아현이 자신의 조급한 성격에 대해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배우 이아현이 출연해 고민을 상담했다.

이아현은 세 번의 이혼에 대해 “힘들었기 때문에 결과가 안 좋았다. 인연을 쉽게 판단하고 정리했다. 아직도 반복되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이아현은 입양한 자녀들에 대해 "첫째는 태어나고 이틀째 봐서 7일째부터 함께했고, 둘째는 생후 2개월에 입양했다. 단 한 번도 가족이 아니라고 느낀 적 없다"고 말했다.

이아현은 짧았던 결혼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다 1년은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을 볼 때 중요한 부분으로는 “기준이 없다. 만났을 때 좋으면 좋은 것”이라며 “금사빠인 것 같다”고 했다. 용납할 수 없는 기준에 대해서는 ”거짓말 하는 사람이 싫다. 책임감 없는 말은 특히 못 참겠다"고 말했다.
[종합] '두 딸 입양' 이아현, "아이들, 부정적으로 생각"→"세 번 이혼, 참을성 부족" ('금쪽상담소')
이아현은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할 정도로 걱정이 너무 많은 성격이 고민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걱정과 생각 때문에 괴롭다. 일어나지도 않을 걱정을 하느라 매일 밤마다 잠을 설친다. 좀비가 나타나면 어떡하나는 생각으로 물을 사다 놔야하나, 가스를 사다 놔야 하나라고 고민한다"고도 말했다.

또한 이아현은 평소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한다며 영화 한 편도 집중해서 보지 못할 정도라고 했다. 이에 “성인 ADHD가 아닐까”라는 생각도 했다고 한다. 이아현은 "성격이 급하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조금만 천천히'라고 생각한다. 아까 멘털 테스트를 할 때도 질문이 끝나기 전에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아현은 '조급증 테스트' 7개의 문항 중에서 5.5개를 선택했다. MC들은 2~3개 정도였다. 이아현은 "아이들과 조급증으로 부딪힌다“며 둘째의 느릿느릿한 성격을 언급했다. 그는 ”둘째 딸이 너무 느리다. 스쿨버스를 놓친 경우도 많다. 택시를 타고 천천히 등교한다“고 걱정했다. 택시비에 대해 묻자 이아현은 ”일주일에 택시비가 20만 원 정도 나온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종합] '두 딸 입양' 이아현, "아이들, 부정적으로 생각"→"세 번 이혼, 참을성 부족" ('금쪽상담소')
이아현은 "아이들이 ‘너 입양아라며’라는 말에 상처를 받고 입양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더라. 그래서 '우리는 더 특별한 인연'이라고 이야기해줬다. 아이들이 그럼 아줌마는 날 버린 거냐고 하더라. 생모는 힘들었고 그래서 내가 선택한 거라고 했다. 네가 18살이 되면 생모를 만날 수도 있다고 설명도 해줬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두 딸을 가장 사랑하는 사람, 아이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힘이 되 줄 사람은 누구겠나"라며 이아현을 위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