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써클 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써클 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탈모약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써클 하우스'에서는 '차별하는 다수 vs 유난 떠는 소수, 이 구역의 별난 X'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써클 하우스'를 찾은 이들은 다양했다. 역대급 가장 개성이 넘치는 써클러들이었던 것. 이승기는 대머리 대통령 햇님에게 "헤어라인이 있어서"라고 물었다. 햇님은 "제 머리가 아니다. 점을 다 찍어서 만든 머리. 디자인만 28번 바꿨다"라고 답했다. 이어 "남들보다 풍성하지 못한 숫 때문에 평생 기죽어서 살아왔다"고 덧붙였다. 햇님은 "어렸을 때부터 결혼하지 말아야겠다고 했다. 대머리 계에서는 방탄소년단"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나이지리아, 한국 혼혈 모델인 심청이는 주민등록증을 보여주며 한국인이라는 것을 인정했다. 이승기는 "내가 볼 때 (노) 홍철이 형보다 발음이 좋다"고 말했다. 심청이는 "다리만 120cm다. 옛날에는 피부색이랑 곱슬머리가 싫었지만, 모델 일하고 난 뒤에 장점이 되더라. 남이 봤을 때 부러워하는 거더라"고 했다.

심청이는 어렸을 때부터 당했던 차별에 대해 털어놨다. 심청이는 "지금은 괜찮아진 편인데 어렸을 때는 안 좋은 말도 많이 들었다. 예를 들어 깜둥이, 흑누나 등. 아기 때부터 지금까지 듣는다. 왜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지하철에서 어떤 분이 '깜둥이가 길을 왜 막고 서 있어?'라고 말씀하시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SBS '써클 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써클 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이승기는 "그렇게 무례한 말을 할 때는 어떻게 반응하느냐?"고 물었다. 심청이는 "무시하지 않으면 갈등이 생긴다. 일단 무시한다. 아무런 대처를 할 수가 없다"고 답했다. 심청이의 고민은 흑인이라고 부르는 사람에게 맞서 싸워야 할지, 무시해야 할지였다. 심청이는 "엄마가 저를 늦게 낳았다. 그래서 보수적으로 자랐다. 조금 유교 걸이다. 옷 부분에서도 그렇고 예의에 대해 민감하시다. 엄격하게 자랐다"고 했다.

또한 심청이는 "성인이 돼서는 좀 줄어들긴 했다. 아직도 어린아이들만 놀리는 게 아니다. 어른들도 말을 많이 한다. 예를 들어 '까만 애가 왜 서 있냐?'며 밀친 적도 있다. 흑인은 한국에서 직장을 못 구한다고 하시기도 했다. 그런 걸 보면 어른들은 안 그럴 거라고 믿고 있었는데 그런 이야기를 들으니까 믿음이 깨져서 속상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한가인은 "심청이 어머님이 놀이터에서 놀림을 당하는 걸 알았을 때 아기를 키우는 엄마라서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리정 역시 심청이의 상처에 대해 공감했다. 리정은 "나의 문제가 아니라 그 사람의 문제다. 제가 감히 다 공감하지 못하겠지만 조금 공감이 된다. 어렸을 때 유학을 다녀왔는데 친구들이 쉬는 시간마다 매일 매일 구경하러 왔다. 동양인 여자애는 저밖에 없었다. 너무 당황스러운 기억이 밖에 없다"고 회상했다. 한가인은 "예를 들면 저희 아이가 따돌림당했다. 말을 안 하고 끙끙 앓고 있다고 하면 너무 속상할 것 같다. 차라리 솔직하게 터놓고 저한테 이야기를 해줬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청이가 어머니에게 터놓고 말을 했으면 한다고 했다.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18살에 목수가 된 뚝딱이의 이야기를 듣던 이승기는 "우리 일도 진정성 있게 하라는 말을 많이 하지 않나. 제가 처음 연기를 시작할 때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말이 흔했다. 시작했으니까 잘하고 싶은데 사람 몸이 한계가 있지 않으냐. 가수만 하는 사람보다는 작품을 내놓는 숫자가 당연히 적다"며 "개인적으로 노래하려고 하는 유튜브 채널을 만든 이유는 아마도 나는 가수고, 나도 충분히 잘할 수 있는데 물리적인 것 때문에 못 하는 정체성을 표현하고 싶었다.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햇님은 20대 때부터 탈모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승기는 "저도 탈모약을 먹고 있다. 탈모라는 게 머리가 빠지는 것만이라고 생각하는데 모발이 가늘어지는 것부터 시작이다. 저도 두려운 거다"고 말했다. 햇님은 "승기님 머리는 제가 봤을 때 이쪽 세계로 오진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이승기는 웃음을 지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