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행복한 듀공의 귀환
비주얼 3단 변신 포착
"박나래 집 다녀와서 3kg 쪘어요"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이장우가 '행복한 듀공'으로 귀환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새집에서 보내는 이장우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장우는 달라진 모습으로 포착돼 놀라움을 자아낸다. 그는 지난해 한국의 톰 하디를 목표로 다이어트에 돌입, 100일간의 노력 끝에 25kg 감량에 성공하며 날렵한 비주얼로 화제를 모았던 터. 새로운 집에서 포착된 모습은 둥글둥글한 ‘듀공 장우’에 가까워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장우는 “나래 회원님 집 갔다 와서 3kg 쪘다”라는 핑계를 시작으로 '확찐자'의 변명을 늘어놓으며 폭풍 공감을 안길 예정이다. 그는 “살쪘다고 얘기하는 사람들과는 친해지면 안 된다”는 기적의 논리를 펼치는 등 능청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저격할 예정이다.

이장우는 ‘비주얼 3단 변신’으로 충격을 안긴 것도 모자라 혼돈의 집 상태를 보여줘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사한 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새 집이지만, 제자리를 찾지 못한 짐들과 개판 5분 전 부엌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그는 ‘행복한 듀공’ 비주얼을 되찾음과 동시에 운동방을 폐쇄, 거대한 운동 기구를 짐 보관소로 사용하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유지어터’로서의 삶은 포기한 이장우는 주특기 요리 실력을 살려 군침도는 쿡방과 먹방까지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지금은 꼴도 보기 싫어”라고 운동 기구를 향해 치를 떨며 손절에 나서 폭소를 유발한다.

이장우는 운동 기구를 강제 나눔하는 선행(?)에 나섰지만, 찾아온 후배가 엉망진창인 집 상태에 뒷목을 잡으며 반전을 예고한다. 치우려는 후배와 “기름, 화장품에 유통기한이 어딨어”라며 끝까지 사수한다.

'나 혼자 산다'는 22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